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폭스바겐 저감장치 ‘눈속임’…50만 대 리콜 ‘후폭풍’
입력 2015.09.22 (07:10) 수정 2015.09.22 (13:45) 뉴스광장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미국에서, 배출가스가 적게 나오는 것처럼 고의로 속인 폭스바겐이 50만대 리콜 명령을 받았는데요.

파장이 만만치 않습니다.

주가가 20% 가까이 폭락한 가운데, 미국과 독일 정부가 조사를 확대하겠다고 밝혔습니다.

박에스더 특파원입니다.

<리포트>

자동차 검사를 받을 때만 배출가스가 적게 나오고, 실제 운행에서는 배출가스가 그냥 방출되도록 프로그램화한 폭스바겐.

미 환경보호청은 눈속임 배출가스 저감장치를 단 차량, 즉, 2009년부터 2015년까지 팔린 폭스바겐의 제타, 비틀 등 5개 차종과 아우디 디젤 차종 등 50만대 리콜 명령을 내렸습니다.

벌금은 최대 21조 원에 달할 전망입니다.

집단 소송도 제기될 수 있습니다.

무엇보다 이미 미국 내 판매가 떨어지고 있는 폭스바겐이 이미지에 치명적 타격을 입게 됐습니다.

폭스바겐은 미 당국에 검사 결과와 실제 주행의 차이는 기술적 실수일 뿐이라고 주장하기까지 했습니다.

<녹취> 백악관 대변인 : "폭스바겐이 해왔던 행동들에 대한 보고서 내용은 심히 우려스럽습니다."

미 당국은 다른 제조사의 디젤차, 즉 GM과 크라이슬러 차량에 대해서도 조사를 확대하겠다고 밝혔습니다.

독일 환경당국도 폭스바겐의 유럽 판매차량에 대해 조사를 벌일 방침입니다.

<녹취> 독일 환경부 부대변인 : "당국은 독일과 유럽에서도 유사한 조작이 있었는지 조사할 수 있습니다."

폭스바겐은 공식 사과하고, 미국 내에서의 디젤차량 판매를 전면 중지하겠다고 밝혔습니다.

독일 주식시장에서 어제 폭스바겐의 주가는 18.6%가 폭락해, 시가총액 18조 6천억 원이 증발했습니다.

뉴욕에서 KBS 뉴스 박에스더입니다.
  • 폭스바겐 저감장치 ‘눈속임’…50만 대 리콜 ‘후폭풍’
    • 입력 2015-09-22 07:11:11
    • 수정2015-09-22 13:45:52
    뉴스광장
<앵커 멘트>

미국에서, 배출가스가 적게 나오는 것처럼 고의로 속인 폭스바겐이 50만대 리콜 명령을 받았는데요.

파장이 만만치 않습니다.

주가가 20% 가까이 폭락한 가운데, 미국과 독일 정부가 조사를 확대하겠다고 밝혔습니다.

박에스더 특파원입니다.

<리포트>

자동차 검사를 받을 때만 배출가스가 적게 나오고, 실제 운행에서는 배출가스가 그냥 방출되도록 프로그램화한 폭스바겐.

미 환경보호청은 눈속임 배출가스 저감장치를 단 차량, 즉, 2009년부터 2015년까지 팔린 폭스바겐의 제타, 비틀 등 5개 차종과 아우디 디젤 차종 등 50만대 리콜 명령을 내렸습니다.

벌금은 최대 21조 원에 달할 전망입니다.

집단 소송도 제기될 수 있습니다.

무엇보다 이미 미국 내 판매가 떨어지고 있는 폭스바겐이 이미지에 치명적 타격을 입게 됐습니다.

폭스바겐은 미 당국에 검사 결과와 실제 주행의 차이는 기술적 실수일 뿐이라고 주장하기까지 했습니다.

<녹취> 백악관 대변인 : "폭스바겐이 해왔던 행동들에 대한 보고서 내용은 심히 우려스럽습니다."

미 당국은 다른 제조사의 디젤차, 즉 GM과 크라이슬러 차량에 대해서도 조사를 확대하겠다고 밝혔습니다.

독일 환경당국도 폭스바겐의 유럽 판매차량에 대해 조사를 벌일 방침입니다.

<녹취> 독일 환경부 부대변인 : "당국은 독일과 유럽에서도 유사한 조작이 있었는지 조사할 수 있습니다."

폭스바겐은 공식 사과하고, 미국 내에서의 디젤차량 판매를 전면 중지하겠다고 밝혔습니다.

독일 주식시장에서 어제 폭스바겐의 주가는 18.6%가 폭락해, 시가총액 18조 6천억 원이 증발했습니다.

뉴욕에서 KBS 뉴스 박에스더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