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북한, 유엔 북 인권토론회 맹비난…“제도 전복 모략”
입력 2015.09.24 (00:59) 수정 2015.09.24 (15:08) 정치
북한은 유엔 인권이사회가 지난 21일 개최한 북한인권 전문가 토론회에 대해 "인권을 구실로 우리의 제도 전복을 노린 정치적 모략극"이라며 맹비난했습니다.

북한 외무성은 대변인 담화를 통해 "유엔인권이사회 제30차 회의 기간에 적대 세력들이 있지도 않는 북한의 '인권문제' 관련 '전문가모임'을 만들고 날조 모략 자료들로 국제적 비난 분위기를 고취하였다"고 주장했습니다.

이번 북한인권 전문가 토론회는 지난 14일부터 스위스 제네바에서 열리는 제30차 유엔 인권이사회 일정중 하나로, 유엔인권이사회 본회기 내 공식 북한 인권 토론회가 열리는 것은 이번이 처음입니다.

외무성 대변인은 아울러 유엔인권이사회가 "미국의 대북 적대시 정책에 맞장구치며 특정국을 겨냥한 압박 공간으로 이용" 됐다면서 공정성과 중립에 의혹을 표했습니다.

외무성 대변인은 이어 이번 토론회를 "반공화국 인권 캠페인"이며 "정치적 도발"로 규정하고 "진정한 인권 증진을 위한 대화와 협력은 바라지만 불순한 정치적 목적을 노린 대화와 협력은 견결히 반대"한다고 강조했습니다.

앞서 외무성 대변인은 앞서 지난 10일 조선중앙통신 기자와의 회견에서도 이번 토론회에 "불순한 정치적 동기가 깔려 있다"며 "미국은 유엔 무대를 악용해 우리 제도 전복을 노리고 있다"고 비난했습니다.
  • 북한, 유엔 북 인권토론회 맹비난…“제도 전복 모략”
    • 입력 2015-09-24 00:59:09
    • 수정2015-09-24 15:08:36
    정치
북한은 유엔 인권이사회가 지난 21일 개최한 북한인권 전문가 토론회에 대해 "인권을 구실로 우리의 제도 전복을 노린 정치적 모략극"이라며 맹비난했습니다.

북한 외무성은 대변인 담화를 통해 "유엔인권이사회 제30차 회의 기간에 적대 세력들이 있지도 않는 북한의 '인권문제' 관련 '전문가모임'을 만들고 날조 모략 자료들로 국제적 비난 분위기를 고취하였다"고 주장했습니다.

이번 북한인권 전문가 토론회는 지난 14일부터 스위스 제네바에서 열리는 제30차 유엔 인권이사회 일정중 하나로, 유엔인권이사회 본회기 내 공식 북한 인권 토론회가 열리는 것은 이번이 처음입니다.

외무성 대변인은 아울러 유엔인권이사회가 "미국의 대북 적대시 정책에 맞장구치며 특정국을 겨냥한 압박 공간으로 이용" 됐다면서 공정성과 중립에 의혹을 표했습니다.

외무성 대변인은 이어 이번 토론회를 "반공화국 인권 캠페인"이며 "정치적 도발"로 규정하고 "진정한 인권 증진을 위한 대화와 협력은 바라지만 불순한 정치적 목적을 노린 대화와 협력은 견결히 반대"한다고 강조했습니다.

앞서 외무성 대변인은 앞서 지난 10일 조선중앙통신 기자와의 회견에서도 이번 토론회에 "불순한 정치적 동기가 깔려 있다"며 "미국은 유엔 무대를 악용해 우리 제도 전복을 노리고 있다"고 비난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