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콜롬비아 대통령, 최대 반군 지도자와 쿠바 아바나서 첫 회동
입력 2015.09.24 (04:24) 국제
후안 마누엘 산토스 콜롬비아 대통령이 최대 반군인 콜롬비아무장혁명군 지도자와 쿠바 아바나에서 처음 만나 내전 종식을 위한 평화 협상을 벌입니다.

산토스 대통령은 현지시간으로 23일, 트위터를 통해 "미국 방문에 앞서 아바나로 가 내전 종식을 위한 중요한 만남을 가진다. 평화가 가까이에 있다"고 밝혔다고 엘 콜롬비아노 등 현지 언론들이 보도했습니다.

이와 관련해 콜롬비아무장혁명군의 수장으로 알려진 로드리고 론도뇨는 이미 아바나에 도착한 상태라고 협상 대표단 관계자는 전했습니다.

산토스 대통령과 론도뇨의 회동에는 라울 카스트로 쿠바 국가평의회 의장도 참석하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협상 과정에서 정부와 반군의 의견 차가 컸던 반군 간부들의 사법 처리 문제에 대해 최근 양측의 합의가 이뤄지면서 산토스 대통령과 론도뇨가 곧 공동 성명을 발표할 것이라는 관측도 나오고 있습니다.

50년이 넘게 내전을 지속해 온 콜롬비아 정부와 무장혁명군 협상 대표단은 지난 2012년 11월부터 3년 가까이 아바나에서 평화 협상을 벌여왔습니다.
  • 콜롬비아 대통령, 최대 반군 지도자와 쿠바 아바나서 첫 회동
    • 입력 2015-09-24 04:24:57
    국제
후안 마누엘 산토스 콜롬비아 대통령이 최대 반군인 콜롬비아무장혁명군 지도자와 쿠바 아바나에서 처음 만나 내전 종식을 위한 평화 협상을 벌입니다.

산토스 대통령은 현지시간으로 23일, 트위터를 통해 "미국 방문에 앞서 아바나로 가 내전 종식을 위한 중요한 만남을 가진다. 평화가 가까이에 있다"고 밝혔다고 엘 콜롬비아노 등 현지 언론들이 보도했습니다.

이와 관련해 콜롬비아무장혁명군의 수장으로 알려진 로드리고 론도뇨는 이미 아바나에 도착한 상태라고 협상 대표단 관계자는 전했습니다.

산토스 대통령과 론도뇨의 회동에는 라울 카스트로 쿠바 국가평의회 의장도 참석하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협상 과정에서 정부와 반군의 의견 차가 컸던 반군 간부들의 사법 처리 문제에 대해 최근 양측의 합의가 이뤄지면서 산토스 대통령과 론도뇨가 곧 공동 성명을 발표할 것이라는 관측도 나오고 있습니다.

50년이 넘게 내전을 지속해 온 콜롬비아 정부와 무장혁명군 협상 대표단은 지난 2012년 11월부터 3년 가까이 아바나에서 평화 협상을 벌여왔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