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심장질환·폐렴사망자 크게 늘어
입력 2015.09.24 (06:15) 수정 2015.09.24 (08:57) 뉴스광장 1부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지난해 심장질환과 폐렴으로 인해 사망한 사람이 크게 늘고, 자살로 인한 사망자는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보도에 김경진 기자입니다.

<리포트>

통계청의 사망 원인 통계를 보면, 지난해 사망자는 26만 7천여 명으로 1년 전보다 0.5% 늘었습니다.

인구 10만 명당 사망자 수는 527.3명으로 1년 전보다 0.1% 증가했습니다.

대부분의 연령층에서 사망자가 감소했지만 80대 이상에서 4.4% 증가했습니다.

주요 사망 원인은 암이 인구 10만 명당 150.9명으로 가장 많았고, 심장질환과 뇌혈관질환이 뒤를 이었습니다.

특히 심장질환 사망자 수는 1년 전보다 4.4% 늘어, 사망원인 순위가 3위에서 2위로 올라섰습니다.

폐렴 사망자도 10.8% 급증해 6위에서 5위로 올랐습니다.

<녹취> 윤연옥(통계청 인구동향과장) : "폐렴은 고령화의 대표적인 질병인데요 노인성 질환의 대표적인 질환이 폐렴으로, 선진국도 그렇고 저희도 그렇게 규정하고 실제로 많이 나타나고 있습니다."

자살 사망자는 만 3천8백여 명으로 1년 전보다 4.1% 줄었습니다.

인구 10만 명당 자살 사망자 수인 자살률은 27.3명으로, 1년 전보다 4.5% 감소했습니다.

그러나 경제협력개발기구, OECD 국가 평균인 12명보다는 훨씬 높은 수준입니다.

자살률은 대부분 연령대에서 감소했는데 20대와 30대 남성의 자살 사망률만 증가했고, 특히 20대 남성의 경우 자살률이 1년 전보다 4.2% 증가해 가장 크게 늘었습니다.

KBS 뉴스 김경진입니다.
  • 심장질환·폐렴사망자 크게 늘어
    • 입력 2015-09-24 06:14:01
    • 수정2015-09-24 08:57:29
    뉴스광장 1부
<앵커 멘트>

지난해 심장질환과 폐렴으로 인해 사망한 사람이 크게 늘고, 자살로 인한 사망자는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보도에 김경진 기자입니다.

<리포트>

통계청의 사망 원인 통계를 보면, 지난해 사망자는 26만 7천여 명으로 1년 전보다 0.5% 늘었습니다.

인구 10만 명당 사망자 수는 527.3명으로 1년 전보다 0.1% 증가했습니다.

대부분의 연령층에서 사망자가 감소했지만 80대 이상에서 4.4% 증가했습니다.

주요 사망 원인은 암이 인구 10만 명당 150.9명으로 가장 많았고, 심장질환과 뇌혈관질환이 뒤를 이었습니다.

특히 심장질환 사망자 수는 1년 전보다 4.4% 늘어, 사망원인 순위가 3위에서 2위로 올라섰습니다.

폐렴 사망자도 10.8% 급증해 6위에서 5위로 올랐습니다.

<녹취> 윤연옥(통계청 인구동향과장) : "폐렴은 고령화의 대표적인 질병인데요 노인성 질환의 대표적인 질환이 폐렴으로, 선진국도 그렇고 저희도 그렇게 규정하고 실제로 많이 나타나고 있습니다."

자살 사망자는 만 3천8백여 명으로 1년 전보다 4.1% 줄었습니다.

인구 10만 명당 자살 사망자 수인 자살률은 27.3명으로, 1년 전보다 4.5% 감소했습니다.

그러나 경제협력개발기구, OECD 국가 평균인 12명보다는 훨씬 높은 수준입니다.

자살률은 대부분 연령대에서 감소했는데 20대와 30대 남성의 자살 사망률만 증가했고, 특히 20대 남성의 경우 자살률이 1년 전보다 4.2% 증가해 가장 크게 늘었습니다.

KBS 뉴스 김경진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1부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