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북한 주요 시설 침투 파괴”…특수부대 편성 추진
입력 2015.09.24 (07:07) 수정 2015.09.24 (08:10) 뉴스광장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육군 특전사가 유사 시에 북한의 핵시설과 미사일 발사 기지 등을 파괴할 특수부대 편성을 추진하고 있다고 국회 국정감사에서 밝혔습니다.

김경수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우리 군은 F-15K에 장착된 타우러스나 슬램 ER 미사일로 북한의 핵심 시설을 타격할 수 있습니다.

육군과 해군의 순항.탄도 미사일도 북한 전역을 사정권에 두고 있습니다.

군은 이런 미사일 타격과 함께 북한에 직접 침투해 파괴 임무를 수행하는 특수부대를 편성하고 있다고 국정감사에서 밝혔습니다.

특수부대 규모는 특전사령부 예하 1개 여단급입니다.

<녹취> 김광진(국회 국방위원) : "작전이 가능한 겁니까?"

<녹취> 장경석(육군 특전사령관) : "그렇습니다. 북한 지역에 관련된 작전을 염두에 두고…"

<녹취> 김광진(국회 국방위원) : "(미군 없이) 우리 특전사만으로 특수부대 편성이 되고 (북한에) 들어갈 수 있는 상황이 됩니까?"

<녹취> 장경석(육군 특전사령관) : "근무 지원, 이런 부분들은 연합작전이 필요할 수도 있겠습니다."

특수부대의 전략적 핵심 표적은 북한 핵 시설과 후방 주요 시설, 통신 시설 등이라고 군 관계자는 전했습니다.

특수부대를 안전하게 침투시키기 위한 독자적인 항공작전부대도 편성됩니다.

이를 위해 특전사는 야간에 저공침투가 가능한 특수작전용 수송기와 헬기 확보를 추진하고 있습니다.

군은 또 새로운 위협으로 등장한 북한의 소형 무인기에 대응할 전담 부대를 수방사가 운용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이와함께 북한 지역에서 목표물을 타격할 공격용 무인기 제작도 검토하고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KBS 뉴스 김경수입니다.
  • “북한 주요 시설 침투 파괴”…특수부대 편성 추진
    • 입력 2015-09-24 07:08:41
    • 수정2015-09-24 08:10:46
    뉴스광장
<앵커 멘트>

육군 특전사가 유사 시에 북한의 핵시설과 미사일 발사 기지 등을 파괴할 특수부대 편성을 추진하고 있다고 국회 국정감사에서 밝혔습니다.

김경수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우리 군은 F-15K에 장착된 타우러스나 슬램 ER 미사일로 북한의 핵심 시설을 타격할 수 있습니다.

육군과 해군의 순항.탄도 미사일도 북한 전역을 사정권에 두고 있습니다.

군은 이런 미사일 타격과 함께 북한에 직접 침투해 파괴 임무를 수행하는 특수부대를 편성하고 있다고 국정감사에서 밝혔습니다.

특수부대 규모는 특전사령부 예하 1개 여단급입니다.

<녹취> 김광진(국회 국방위원) : "작전이 가능한 겁니까?"

<녹취> 장경석(육군 특전사령관) : "그렇습니다. 북한 지역에 관련된 작전을 염두에 두고…"

<녹취> 김광진(국회 국방위원) : "(미군 없이) 우리 특전사만으로 특수부대 편성이 되고 (북한에) 들어갈 수 있는 상황이 됩니까?"

<녹취> 장경석(육군 특전사령관) : "근무 지원, 이런 부분들은 연합작전이 필요할 수도 있겠습니다."

특수부대의 전략적 핵심 표적은 북한 핵 시설과 후방 주요 시설, 통신 시설 등이라고 군 관계자는 전했습니다.

특수부대를 안전하게 침투시키기 위한 독자적인 항공작전부대도 편성됩니다.

이를 위해 특전사는 야간에 저공침투가 가능한 특수작전용 수송기와 헬기 확보를 추진하고 있습니다.

군은 또 새로운 위협으로 등장한 북한의 소형 무인기에 대응할 전담 부대를 수방사가 운용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이와함께 북한 지역에서 목표물을 타격할 공격용 무인기 제작도 검토하고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KBS 뉴스 김경수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