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지난 7월까지 배출가스 관련 리콜 7,900여 대
입력 2015.09.24 (08:24) 수정 2015.09.24 (15:17) 경제
폭스바겐 디젤승용차의 배출가스 조작 파문이 커지는 가운데 올해 국내에서 배출 가스와 관련해 리콜된 차량은 지난 7월까지 10개 차종, 7천 900여 대에 이른 것으로 집계됐습니다.

리콜된 차량을 보면 르노삼성의 SM5 TCE 는 3천5백여가 리콜됐고, 한국 GM의 베리타스는 천 백여대, 스즈키의 이륜차 버그만도 8백여대 리콜조치됐습니다.

또 이탈리아 스포츠카인 마세라티의 일부 수입 모델도 리콜대상이 됐고, 푸조 일부 모델도 리콜됐습니다.

자동차 업계 관계자들은 환경 규제가 강화되면서 배출 가스 관련 리콜 조치도 늘어나는 추세라고 설명했습니다.
  • 지난 7월까지 배출가스 관련 리콜 7,900여 대
    • 입력 2015-09-24 08:24:03
    • 수정2015-09-24 15:17:10
    경제
폭스바겐 디젤승용차의 배출가스 조작 파문이 커지는 가운데 올해 국내에서 배출 가스와 관련해 리콜된 차량은 지난 7월까지 10개 차종, 7천 900여 대에 이른 것으로 집계됐습니다.

리콜된 차량을 보면 르노삼성의 SM5 TCE 는 3천5백여가 리콜됐고, 한국 GM의 베리타스는 천 백여대, 스즈키의 이륜차 버그만도 8백여대 리콜조치됐습니다.

또 이탈리아 스포츠카인 마세라티의 일부 수입 모델도 리콜대상이 됐고, 푸조 일부 모델도 리콜됐습니다.

자동차 업계 관계자들은 환경 규제가 강화되면서 배출 가스 관련 리콜 조치도 늘어나는 추세라고 설명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