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피치, 폭스바겐 신용등급 강등 경고
입력 2015.09.24 (09:58) 국제
국제신용평가사 피치가 폭스바겐의 신용등급을 강등할 수 있다고 밝혔다고 블룸버그와 AFP통신이 보도했습니다.

피치는 폭스바겐의 신용등급을 '부정적 관찰대상'에 편입했습니다.

이는 등급 강등 가능성이 매우 크다는 뜻입니다.

피치는 디젤 차량 배출가스 조작에서 드러난 폭스바겐의 취약한 기업지배구조에 대한 평가를 반영하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피치는 "이번 사건이 폭스바겐의 영업과 재정에 어느 정도의 영향을 미칠지 추정하기는 어렵다"고 말했습니다.
  • 피치, 폭스바겐 신용등급 강등 경고
    • 입력 2015-09-24 09:58:29
    국제
국제신용평가사 피치가 폭스바겐의 신용등급을 강등할 수 있다고 밝혔다고 블룸버그와 AFP통신이 보도했습니다.

피치는 폭스바겐의 신용등급을 '부정적 관찰대상'에 편입했습니다.

이는 등급 강등 가능성이 매우 크다는 뜻입니다.

피치는 디젤 차량 배출가스 조작에서 드러난 폭스바겐의 취약한 기업지배구조에 대한 평가를 반영하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피치는 "이번 사건이 폭스바겐의 영업과 재정에 어느 정도의 영향을 미칠지 추정하기는 어렵다"고 말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