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고창 봉덕리 고분군’ 사적 지정
입력 2015.09.24 (10:08) 문화
전라북도 고창군 아산면 봉덕리에 있는 백제시대 고분 '고창 봉덕리 고분군'이 국가지정문화재 사적 제531호로 지정됐습니다.

사적으로 지정된 봉덕리 고분군은 지금까지 발굴된 4기 가운데 발굴조사가 완료된 1호분과 정밀지표조사, 정밀실측이 마무리된 2호분으로, 둘 다 보존 상태가 양호합니다.

특히, 경사지를 깎아 땅을 고른 후 사각형으로 형태를 잡고 그 위에 석실을 만든 뒤 흙으로 봉분을 쌓는 방법으로 조성돼, 지금까지 마한이나 백제지역에서 발견된 적 없는 독특한 사례인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문화재청은 묘제의 양상과 출토 유물 등으로 판단할 때 5세기 전후 중국, 왜 등과의 대외 관계도 살펴볼 수 있어 학술적 가치가 크다고 밝혔습니다.
  • ‘고창 봉덕리 고분군’ 사적 지정
    • 입력 2015-09-24 10:08:49
    문화
전라북도 고창군 아산면 봉덕리에 있는 백제시대 고분 '고창 봉덕리 고분군'이 국가지정문화재 사적 제531호로 지정됐습니다.

사적으로 지정된 봉덕리 고분군은 지금까지 발굴된 4기 가운데 발굴조사가 완료된 1호분과 정밀지표조사, 정밀실측이 마무리된 2호분으로, 둘 다 보존 상태가 양호합니다.

특히, 경사지를 깎아 땅을 고른 후 사각형으로 형태를 잡고 그 위에 석실을 만든 뒤 흙으로 봉분을 쌓는 방법으로 조성돼, 지금까지 마한이나 백제지역에서 발견된 적 없는 독특한 사례인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문화재청은 묘제의 양상과 출토 유물 등으로 판단할 때 5세기 전후 중국, 왜 등과의 대외 관계도 살펴볼 수 있어 학술적 가치가 크다고 밝혔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