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외교부 여직원, 투신 소동…“업무상 스트레스가 원인”
입력 2015.09.24 (10:42) 수정 2015.09.24 (15:05) 정치
외교부 여직원이 청사에서 투신을 시도하려다 다른 직원들의 설득으로 무사히 내려왔습니다.

오늘 아침 7시 30분쯤 정부서울청사 별관 외교부 건물 17층 접견실의 창문 난간에 한 여성이 나와 있는 것을 청소직원이 발견해 소방당국에 신고했습니다.

이 여성은 외교부 7급 직원으로 밝혀졌으며 청사 방호팀이 10여 분 동안 설득한 끝에 난간에서 내려왔습니다.

외교부 당국자는 이 직원을 조사한 결과 올 초 부서를 옮긴 후 맡은 새로운 업무가 기존 업무와 성격이 달라 스트레스를 받았고, 순간적으로 그렇게 행동 했다는 말을 했다고 전했습니다.

당국자는 직원이 맡은 업무에 특별한 현안이 있지는 않았고 평소 업무 성과도 좋았다고 설명했습니다.
  • 외교부 여직원, 투신 소동…“업무상 스트레스가 원인”
    • 입력 2015-09-24 10:42:42
    • 수정2015-09-24 15:05:59
    정치
외교부 여직원이 청사에서 투신을 시도하려다 다른 직원들의 설득으로 무사히 내려왔습니다.

오늘 아침 7시 30분쯤 정부서울청사 별관 외교부 건물 17층 접견실의 창문 난간에 한 여성이 나와 있는 것을 청소직원이 발견해 소방당국에 신고했습니다.

이 여성은 외교부 7급 직원으로 밝혀졌으며 청사 방호팀이 10여 분 동안 설득한 끝에 난간에서 내려왔습니다.

외교부 당국자는 이 직원을 조사한 결과 올 초 부서를 옮긴 후 맡은 새로운 업무가 기존 업무와 성격이 달라 스트레스를 받았고, 순간적으로 그렇게 행동 했다는 말을 했다고 전했습니다.

당국자는 직원이 맡은 업무에 특별한 현안이 있지는 않았고 평소 업무 성과도 좋았다고 설명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