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북한 핵위협 대처해 미 해병대 병력 15% 태평양에 전진배치
입력 2015.09.24 (11:27) 국제
미국이 해병대 전체 병력 15%를 태평양 지역에 전진배치하기로 했습니다.

미국 군사 전문지 머린코타임스에 따르면, 존 툴란 태평양함대 해병대 구성군사령부 사령관은 북한 핵위협 증가와 남중국해 영유권 관련 마찰 확대, 러시아 극동군의 일본 영공 침범 등 역내 긴장 상황을 고려해 전체 병력의 15% 정도를 하와이와 괌 등에 "궁극적으로" 전진배치할 계획이라고 밝혔습니다.

툴란 사령관은 이미 일본 주둔 해병대와 가족 5천 명을 괌으로 옮기는 계획이 승인된 상황이라고 말했습니다.

이에 따라 일본 오키나와에는 만 명 정도가, 하와이에는 8천 명 가량의 해병대원이 각각 주둔하게 될 전망입니다.

툴란 사령관은 또 현재 6개월 주기로 호주에 배치되는 해병대 병력 규모를 완전한 공지 기동특수임무부대로서 기능할 수 있도록 2천 5백 명으로 늘리는 방안을 내년까지 호주 정부와 협의를 마치고 가시화하는 데 주력할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 북한 핵위협 대처해 미 해병대 병력 15% 태평양에 전진배치
    • 입력 2015-09-24 11:27:27
    국제
미국이 해병대 전체 병력 15%를 태평양 지역에 전진배치하기로 했습니다.

미국 군사 전문지 머린코타임스에 따르면, 존 툴란 태평양함대 해병대 구성군사령부 사령관은 북한 핵위협 증가와 남중국해 영유권 관련 마찰 확대, 러시아 극동군의 일본 영공 침범 등 역내 긴장 상황을 고려해 전체 병력의 15% 정도를 하와이와 괌 등에 "궁극적으로" 전진배치할 계획이라고 밝혔습니다.

툴란 사령관은 이미 일본 주둔 해병대와 가족 5천 명을 괌으로 옮기는 계획이 승인된 상황이라고 말했습니다.

이에 따라 일본 오키나와에는 만 명 정도가, 하와이에는 8천 명 가량의 해병대원이 각각 주둔하게 될 전망입니다.

툴란 사령관은 또 현재 6개월 주기로 호주에 배치되는 해병대 병력 규모를 완전한 공지 기동특수임무부대로서 기능할 수 있도록 2천 5백 명으로 늘리는 방안을 내년까지 호주 정부와 협의를 마치고 가시화하는 데 주력할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