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유통기한 지난 수입 삼겹살 판매하려한 일당 6명 검거
입력 2015.09.24 (12:00) 사회
유통기한이 지난 수입 냉동 삼겹살을 판매하려 한 축산물 가공업체 관계자들이 경찰에 붙잡혔습니다.

서울 마포경찰서는 유통기한이 지난 수입 삼겹살을 팔기 위해 가공 처리를 하고 냉동 창고에 보관한 혐의로 축산물 가공업체 대표 64살 김 모 씨 등 6명을 불구속 입건했습니다.

이들은 유통기한이 지난 25톤 상당의 수입 삼겹살을 팔기 위해 훈제 제품으로 가공 처리한 뒤 냉동 창고에 보관한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경찰은 압류한 수입 삼겹살 25톤을 모두 폐기 처분했다고 밝혔습니다.
  • 유통기한 지난 수입 삼겹살 판매하려한 일당 6명 검거
    • 입력 2015-09-24 12:00:04
    사회
유통기한이 지난 수입 냉동 삼겹살을 판매하려 한 축산물 가공업체 관계자들이 경찰에 붙잡혔습니다.

서울 마포경찰서는 유통기한이 지난 수입 삼겹살을 팔기 위해 가공 처리를 하고 냉동 창고에 보관한 혐의로 축산물 가공업체 대표 64살 김 모 씨 등 6명을 불구속 입건했습니다.

이들은 유통기한이 지난 25톤 상당의 수입 삼겹살을 팔기 위해 훈제 제품으로 가공 처리한 뒤 냉동 창고에 보관한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경찰은 압류한 수입 삼겹살 25톤을 모두 폐기 처분했다고 밝혔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