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민주노총 “근로자 81%, 취업 규칙 변경 완화 우려”
입력 2015.09.24 (16:39) 사회
민주노총이 여론조사 전문기관인 한길리서치에 의뢰해 근로자 8백여 명을 대상으로 설문 조사한 결과, 노사정 대타협의 핵심 내용 중 하나인 취업규칙 변경 요건의 완화에 대해 '우려한다'는 응답이 81%로 나타났습니다.

'우려하지 않는다'는 응답은 12%에 그쳤습니다.

취업규칙 변경 요건 완화는 근로자에게 불리한 사규를 도입할 때 근로자 동의를 받도록 한 법규를 완화하는 것을 뜻합니다.

저성과자 등에 대한 해고 도입에 대해서도 우려한다는 응답이 53.8%로, 우려하지 않는다는 응답보다 많았습니다.

노사정 대타협에 누구의 입장이 많이 반영됐느냐는 질문에는 응답자의 32%가 정부를 꼽았고, 29.3%가 기업가, 11.8%가 노동자였습니다.

대타협이 청년 실업 해소에 도움이 되는 지에 대해선 '도움이 되지 않는다'는 응답이 59.2%였고 '도움이 된다'는 응답은 29.3%에 그쳤습니다.
  • 민주노총 “근로자 81%, 취업 규칙 변경 완화 우려”
    • 입력 2015-09-24 16:39:07
    사회
민주노총이 여론조사 전문기관인 한길리서치에 의뢰해 근로자 8백여 명을 대상으로 설문 조사한 결과, 노사정 대타협의 핵심 내용 중 하나인 취업규칙 변경 요건의 완화에 대해 '우려한다'는 응답이 81%로 나타났습니다.

'우려하지 않는다'는 응답은 12%에 그쳤습니다.

취업규칙 변경 요건 완화는 근로자에게 불리한 사규를 도입할 때 근로자 동의를 받도록 한 법규를 완화하는 것을 뜻합니다.

저성과자 등에 대한 해고 도입에 대해서도 우려한다는 응답이 53.8%로, 우려하지 않는다는 응답보다 많았습니다.

노사정 대타협에 누구의 입장이 많이 반영됐느냐는 질문에는 응답자의 32%가 정부를 꼽았고, 29.3%가 기업가, 11.8%가 노동자였습니다.

대타협이 청년 실업 해소에 도움이 되는 지에 대해선 '도움이 되지 않는다'는 응답이 59.2%였고 '도움이 된다'는 응답은 29.3%에 그쳤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