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천문학자 김담 탄생 600주년…“세계 최고 수준 천문학 확립”
입력 2015.09.24 (17:57) IT·과학
조선시대 수학자이자 천문학자인 김담 선생 탄생 600주년을 기념하는 학술회의가 서울 동대문구 고등과학원에서 열렸습니다.

오늘 학술회의에서 김제완 서울대 명예교수는 1604년 독일의 천문학자인 케플러가 관측한 초신성과 조선왕조실록에 기록된 초신성 자료를 비교한 논문을 발표했습니다.

김 명예교수는 이 논문에서 조선왕조실록에는 초신성의 밝기와 유형을 추정할 수 있는 기록이 담겨 있는 등 케플러가 관측한 초신성 기록보다 더 상세한 자료가 실려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박창범 고등과학원 교수는 15세기 세종 당시 1년의 길이가 365일이라는 것을 계산하고 한양의 위도와 경도를 측정해내는 등 김담 선생이 체계화한 천문학 덕분에 정교한 초신성 관측이 가능했다고 평가했습니다.
  • 천문학자 김담 탄생 600주년…“세계 최고 수준 천문학 확립”
    • 입력 2015-09-24 17:57:44
    IT·과학
조선시대 수학자이자 천문학자인 김담 선생 탄생 600주년을 기념하는 학술회의가 서울 동대문구 고등과학원에서 열렸습니다.

오늘 학술회의에서 김제완 서울대 명예교수는 1604년 독일의 천문학자인 케플러가 관측한 초신성과 조선왕조실록에 기록된 초신성 자료를 비교한 논문을 발표했습니다.

김 명예교수는 이 논문에서 조선왕조실록에는 초신성의 밝기와 유형을 추정할 수 있는 기록이 담겨 있는 등 케플러가 관측한 초신성 기록보다 더 상세한 자료가 실려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박창범 고등과학원 교수는 15세기 세종 당시 1년의 길이가 365일이라는 것을 계산하고 한양의 위도와 경도를 측정해내는 등 김담 선생이 체계화한 천문학 덕분에 정교한 초신성 관측이 가능했다고 평가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