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런 ‘몹쓸 짓’…3,200마리 불법 도축
입력 2015.09.24 (18:22) 수정 2015.09.24 (19:04) Go!현장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4년 넘게 무허가 시설에서 염소와 개 등을 몰래 도축해 팔아 온 축산업자 2명이 경찰에 붙잡혔습니다.

이들은 부산의 한 야산에 무허가 도축장을 만들어 놓고, 염소 1,200마리와 개 2,000마리 등을 잔인하게 도축한 것으로 알려졌는데요.

작업한 고기는 지역 건강원 200여 곳으로 흘러갔습니다.

인적이 드문 곳에서 암암리에 작업하는 일당의 모습이 카메라에 포착됐습니다.

확인하시죠.
  • 이런 ‘몹쓸 짓’…3,200마리 불법 도축
    • 입력 2015-09-24 18:22:52
    • 수정2015-09-24 19:04:45
    Go!현장
4년 넘게 무허가 시설에서 염소와 개 등을 몰래 도축해 팔아 온 축산업자 2명이 경찰에 붙잡혔습니다.

이들은 부산의 한 야산에 무허가 도축장을 만들어 놓고, 염소 1,200마리와 개 2,000마리 등을 잔인하게 도축한 것으로 알려졌는데요.

작업한 고기는 지역 건강원 200여 곳으로 흘러갔습니다.

인적이 드문 곳에서 암암리에 작업하는 일당의 모습이 카메라에 포착됐습니다.

확인하시죠.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