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글로벌24 브리핑] 반려견과 고행길…시리아 난민 소년
입력 2015.09.24 (18:17) 수정 2015.09.24 (20:02) 글로벌24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리포트>

자신의 목숨조차 보장받지 못하는 피난길을 반려견과 함께 한 시리아 난민 소년이 있습니다.

올해 17살인 아슬란은 작은 배낭만 맨 채 품에는 강아지 '로즈'를 안고 그리스 땅을 밟았습니다.

지중해를 통해 유럽으로 건너는 약 500㎞의 험난한 여정...

반려견과 물과 식량을 나눠 마시며 피난길을 동행한 소년...

고난의 길을 함께하는 이 반려견도 '난민 반려견'이겠네요.
  • [글로벌24 브리핑] 반려견과 고행길…시리아 난민 소년
    • 입력 2015-09-24 18:24:00
    • 수정2015-09-24 20:02:50
    글로벌24
<리포트>

자신의 목숨조차 보장받지 못하는 피난길을 반려견과 함께 한 시리아 난민 소년이 있습니다.

올해 17살인 아슬란은 작은 배낭만 맨 채 품에는 강아지 '로즈'를 안고 그리스 땅을 밟았습니다.

지중해를 통해 유럽으로 건너는 약 500㎞의 험난한 여정...

반려견과 물과 식량을 나눠 마시며 피난길을 동행한 소년...

고난의 길을 함께하는 이 반려견도 '난민 반려견'이겠네요.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