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박정희 전 대통령 묘에 폭탄” 허위 신고한 60대 검거
입력 2015.09.24 (18:44) 사회
서울 동작경찰서는 박정희 전 대통령의 묘역에 폭발물이 설치돼 있다고 허위 신고한 혐의로 65살 김 모 씨를 검거했습니다.

김 씨는 오늘 새벽 0시 20분 쯤 서울 동작구 국립서울현충원에 있는 박정희 전 대통령의 묘소에 "폭탄이 설치돼 있다"며 청와대 경호실에 5차례에 걸쳐 허위로 신고 전화를 한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신고를 받은 경찰과 군은 현충원 인근을 수색했지만 폭발물은 발견되지 않았습니다.

경찰은 전화 위치 추적을 통해 서울 강서구의 한 아파트에서 김 씨를 붙잡아 조사하고 있습니다.
  • “박정희 전 대통령 묘에 폭탄” 허위 신고한 60대 검거
    • 입력 2015-09-24 18:44:30
    사회
서울 동작경찰서는 박정희 전 대통령의 묘역에 폭발물이 설치돼 있다고 허위 신고한 혐의로 65살 김 모 씨를 검거했습니다.

김 씨는 오늘 새벽 0시 20분 쯤 서울 동작구 국립서울현충원에 있는 박정희 전 대통령의 묘소에 "폭탄이 설치돼 있다"며 청와대 경호실에 5차례에 걸쳐 허위로 신고 전화를 한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신고를 받은 경찰과 군은 현충원 인근을 수색했지만 폭발물은 발견되지 않았습니다.

경찰은 전화 위치 추적을 통해 서울 강서구의 한 아파트에서 김 씨를 붙잡아 조사하고 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