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789% 이자’ 챙긴 무등록 대부업자 등 10명 검거
입력 2015.09.24 (18:44) 사회
충북 청주청원경찰서는 돈을 빌려주고 연 700%가 넘는 이자를 받아 챙긴 혐의로 무등록 대부업자 31살 이 모 씨 등 10명을 입건했습니다.

이 씨 등은 지난해 21살 정 모 씨 등 41명에게 현금을 빌려주고 선이자를 떼는 수법으로 최고 789%의 이자를 받아 챙긴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이 씨 등은 경찰의 수사를 피하기 위해 피해자들의 통장과 현금 카드를 건네 받아 직접 인출한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 ‘789% 이자’ 챙긴 무등록 대부업자 등 10명 검거
    • 입력 2015-09-24 18:44:31
    사회
충북 청주청원경찰서는 돈을 빌려주고 연 700%가 넘는 이자를 받아 챙긴 혐의로 무등록 대부업자 31살 이 모 씨 등 10명을 입건했습니다.

이 씨 등은 지난해 21살 정 모 씨 등 41명에게 현금을 빌려주고 선이자를 떼는 수법으로 최고 789%의 이자를 받아 챙긴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이 씨 등은 경찰의 수사를 피하기 위해 피해자들의 통장과 현금 카드를 건네 받아 직접 인출한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