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강원FC, 축구장 아닌 ‘고기잡이배 탄 사연은?’
입력 2015.09.24 (21:51) 수정 2015.09.24 (22:33)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K리그 챌린지의 강원FC 선수들이 속초 앞바다에서 고기잡이 배를 타고 때아닌 그물망과 씨름했는데요.

이들이 축구장이 아닌 바다로 향한 이유가 뭘까요?

손기성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새벽 4시 52분, 칠흙같은 어둠을 뚫고 속초항에 강원FC 선수들이 모여듭니다.

장화 등 모든 장비를 갖추고 한시간을 달려 도착한 바다 한가운데, 1미터 가까운 방어들이 그물 가득 올라옵니다.

성인 3명이 들기에도 버거운 무게입니다.

강원FC 선수들은 이렇게 그물을 함께 들어올리면서 지역민들과의 스킨십을 늘렸습니다.

<녹취> "어기야 디어차~"

강원 선수들이 고기잡이 배를 타고 봉사에 나선 이유는 속초 시민들의 응원에 보답하기 위해서입니다.

올시즌 리모델링중인 강릉경기장을 떠나 속초에서 홈 경기를 치르고 있는데, 지역민들의 반응이 뜨겁습니다.

도민들에게 한발이라도 더 다가서려는 강원 선수들의 노력이 이런 인연으로 이어진 겁니다.

<인터뷰> 이완(강원FC 수비수) : "이렇게 고기를 낚듯이 후반기 남은 경기 승점 3점 가득 낚겠습니다. 강원도의 힘! 강원FC 파이팅!"

<인터뷰> 최순화(속초시 붉은대게 협동조합 이사장) : "배를 타고 고기를 같이 잡으니까 선수들과 속초시민들이 화합이 잘 된거 같습니다."

운동장이 아닌 바다에서 함께 소통하고 공감한 강원 FC.

밀착친화형 마케팅으로 지역팬들에게 한 층 더 가깝게 다가섰습니다.

KBS 뉴스 손기성입니다.
  • 강원FC, 축구장 아닌 ‘고기잡이배 탄 사연은?’
    • 입력 2015-09-24 21:52:07
    • 수정2015-09-24 22:33:07
    뉴스 9
<앵커 멘트>

K리그 챌린지의 강원FC 선수들이 속초 앞바다에서 고기잡이 배를 타고 때아닌 그물망과 씨름했는데요.

이들이 축구장이 아닌 바다로 향한 이유가 뭘까요?

손기성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새벽 4시 52분, 칠흙같은 어둠을 뚫고 속초항에 강원FC 선수들이 모여듭니다.

장화 등 모든 장비를 갖추고 한시간을 달려 도착한 바다 한가운데, 1미터 가까운 방어들이 그물 가득 올라옵니다.

성인 3명이 들기에도 버거운 무게입니다.

강원FC 선수들은 이렇게 그물을 함께 들어올리면서 지역민들과의 스킨십을 늘렸습니다.

<녹취> "어기야 디어차~"

강원 선수들이 고기잡이 배를 타고 봉사에 나선 이유는 속초 시민들의 응원에 보답하기 위해서입니다.

올시즌 리모델링중인 강릉경기장을 떠나 속초에서 홈 경기를 치르고 있는데, 지역민들의 반응이 뜨겁습니다.

도민들에게 한발이라도 더 다가서려는 강원 선수들의 노력이 이런 인연으로 이어진 겁니다.

<인터뷰> 이완(강원FC 수비수) : "이렇게 고기를 낚듯이 후반기 남은 경기 승점 3점 가득 낚겠습니다. 강원도의 힘! 강원FC 파이팅!"

<인터뷰> 최순화(속초시 붉은대게 협동조합 이사장) : "배를 타고 고기를 같이 잡으니까 선수들과 속초시민들이 화합이 잘 된거 같습니다."

운동장이 아닌 바다에서 함께 소통하고 공감한 강원 FC.

밀착친화형 마케팅으로 지역팬들에게 한 층 더 가깝게 다가섰습니다.

KBS 뉴스 손기성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