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한국인 3인방’ 총출동했지만 막지 못한 패배
입력 2015.09.24 (21:55) 수정 2015.09.24 (22:33)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스페인 프로축구의 거함 FC바르셀로나가 셀타 비고에 세 골차로 무기력하게 졌습니다.

해외스포츠, 문영규 기자입니다.

<리포트>

전반 26분 선제골을 내주며 바르셀로나는 무너지기 시작했습니다.

3분 뒤엔 피케의 실수로 또 다시 점수를 내줬습니다.

후반에도 허술한 수비로 추가실점한 바르셀로나는 4대 1로 졌습니다.

바르셀로나가 리그에서 3골 차 이상으로 진 것은 7년만입니다.

구자철과 홍정호, 지동원까지 아우크스부르크 한국인 3인방이 총 출동한 경기.

지동원과 구자철은 페널티 킥을 유도해내며 분전했지만, 팀은 묀헨글라드바흐에 4대 2로 졌습니다.

샬케04의 사네가 골키퍼를 두 번이나 제치고 골을 터뜨립니다.

샬케04는 프랑크푸르트에 2대 0으로 이겼습니다.

세계 복싱 헤비급 타이틀전 기자회견장에 난데없이 배트맨이 등장합니다.

영화속의 악역 조커를 쓰러트린 후 챔피언 클리츠코를 향한 도발까지.

도전자 퓨리의 돌발행동으로 기자회견장 열기는 뜨겁게 달아올랐습니다.

KBS 뉴스 문영규입니다.
  • ‘한국인 3인방’ 총출동했지만 막지 못한 패배
    • 입력 2015-09-24 21:57:42
    • 수정2015-09-24 22:33:07
    뉴스 9
<앵커 멘트>

스페인 프로축구의 거함 FC바르셀로나가 셀타 비고에 세 골차로 무기력하게 졌습니다.

해외스포츠, 문영규 기자입니다.

<리포트>

전반 26분 선제골을 내주며 바르셀로나는 무너지기 시작했습니다.

3분 뒤엔 피케의 실수로 또 다시 점수를 내줬습니다.

후반에도 허술한 수비로 추가실점한 바르셀로나는 4대 1로 졌습니다.

바르셀로나가 리그에서 3골 차 이상으로 진 것은 7년만입니다.

구자철과 홍정호, 지동원까지 아우크스부르크 한국인 3인방이 총 출동한 경기.

지동원과 구자철은 페널티 킥을 유도해내며 분전했지만, 팀은 묀헨글라드바흐에 4대 2로 졌습니다.

샬케04의 사네가 골키퍼를 두 번이나 제치고 골을 터뜨립니다.

샬케04는 프랑크푸르트에 2대 0으로 이겼습니다.

세계 복싱 헤비급 타이틀전 기자회견장에 난데없이 배트맨이 등장합니다.

영화속의 악역 조커를 쓰러트린 후 챔피언 클리츠코를 향한 도발까지.

도전자 퓨리의 돌발행동으로 기자회견장 열기는 뜨겁게 달아올랐습니다.

KBS 뉴스 문영규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