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혁신안 반발 확산…불붙는 계파 갈등
입력 2015.09.24 (23:08) 수정 2015.09.25 (00:17) 뉴스라인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혁신 위원회가 내놓은 고강도 인적 쇄신 방안에 새정치민주연합은 계파 갈등이 다시 불붙는 분위기입니다.

결과적으로 비주류를 겨냥했다는 불만 속에 살신 성인을 요구받은 중진들 역시 불편한 기색을 보이고 있습니다.

임세흠 기자입니다.

<리포트>

혁신위원회가 해당 행위자라고 지목한 새정치연합 조경태 의원은 이럴거면 아예 자신을 제명하라고 요구했습니다.

<녹취> 조경태(새정치민주연합 의원) : "독재적 사고, 패권적 사고를 가진 이 정당을 가지고는 우리 당은 수권할 수도 없고 내년 총선에서 저는 참패할 수 밖에 없다고 생각합니다."

막말 파문을 일으켰던 정청래 최고위원은 같은 날 사면시켰다며, 윤리심판원과 혁신위, 문 대표가 유기적 협력 관계라고도 주장했습니다.

아예 공천을 신청말라고 요구받은 박지원 의원은 당연히, 출마하겠다고 반발했고, 비주류 쪽에서는 혁신위가 결과적으로 비주류만 겨냥했다는 비판을 쏟아냈습니다.

<인터뷰> 유성엽(새정치민주연합 의원) : "구체적으로 누구누구는 어디로 나가라 이렇게 하는 것은 월권이고, 당의 통합을 저해하는 일이다 이렇게 생각합니다."

문재인 대표가 원래 지역구인 부산에서 출마하는게 과연 자기 희생이냐는 불만 속에 김무성 새누리당 대표와 맞대결해야 한다는 주장도 나왔습니다.

<인터뷰> 문재인(새정치민주연합 대표) : "글쎄요. 이제 대표부터 대상이 됐으니 좀 생각을 해봐야죠."

당내 갈등이 고조되는 가운데 혁신위의 조국 교수는 열세지역 출마를 권한 전직 대표 중에는 아예 용퇴를 해야 할 사람도 있다며, 압박 수위를 높였습니다.

KBS 뉴스 임세흠입니다.
  • 혁신안 반발 확산…불붙는 계파 갈등
    • 입력 2015-09-24 23:11:32
    • 수정2015-09-25 00:17:41
    뉴스라인
<앵커 멘트>

혁신 위원회가 내놓은 고강도 인적 쇄신 방안에 새정치민주연합은 계파 갈등이 다시 불붙는 분위기입니다.

결과적으로 비주류를 겨냥했다는 불만 속에 살신 성인을 요구받은 중진들 역시 불편한 기색을 보이고 있습니다.

임세흠 기자입니다.

<리포트>

혁신위원회가 해당 행위자라고 지목한 새정치연합 조경태 의원은 이럴거면 아예 자신을 제명하라고 요구했습니다.

<녹취> 조경태(새정치민주연합 의원) : "독재적 사고, 패권적 사고를 가진 이 정당을 가지고는 우리 당은 수권할 수도 없고 내년 총선에서 저는 참패할 수 밖에 없다고 생각합니다."

막말 파문을 일으켰던 정청래 최고위원은 같은 날 사면시켰다며, 윤리심판원과 혁신위, 문 대표가 유기적 협력 관계라고도 주장했습니다.

아예 공천을 신청말라고 요구받은 박지원 의원은 당연히, 출마하겠다고 반발했고, 비주류 쪽에서는 혁신위가 결과적으로 비주류만 겨냥했다는 비판을 쏟아냈습니다.

<인터뷰> 유성엽(새정치민주연합 의원) : "구체적으로 누구누구는 어디로 나가라 이렇게 하는 것은 월권이고, 당의 통합을 저해하는 일이다 이렇게 생각합니다."

문재인 대표가 원래 지역구인 부산에서 출마하는게 과연 자기 희생이냐는 불만 속에 김무성 새누리당 대표와 맞대결해야 한다는 주장도 나왔습니다.

<인터뷰> 문재인(새정치민주연합 대표) : "글쎄요. 이제 대표부터 대상이 됐으니 좀 생각을 해봐야죠."

당내 갈등이 고조되는 가운데 혁신위의 조국 교수는 열세지역 출마를 권한 전직 대표 중에는 아예 용퇴를 해야 할 사람도 있다며, 압박 수위를 높였습니다.

KBS 뉴스 임세흠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라인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