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예술이 태어나는 그곳, 작가의 작업실을 찾아가다
입력 2015.09.25 (07:42) 수정 2015.09.25 (07:56) 뉴스광장(경인)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감동적인 문학이나 미술 작품을 접해보면 이 작품이 어떻게 탄생했는지가 궁금해지기도 합니다.

예술 작품이 탄생하는 작업실을 직접 찾아보고 작가와 대화할 수 있는 행사가 마련돼 관심을 끌고 있습니다.

송형국 기자가 소개합니다.

<리포트>

작가만의 은밀한 공간.

폐가에서 가져온 합판 껍데기들이 마을의 과거를 돌아보는 미술작품으로 다시 태어납니다.

하찮아 보이던 원재료가 작품이 되기까지 과정을 지켜보면 작품에 담긴 숨은 뜻에 좀 더 다가갈 수 있습니다.

<인터뷰> 이부강(시각미술 작가) : "폐허가 된 지역이었기 때문에 그걸 저희가 문화 쪽으로라도 살려보고자 하는 그런 의도가..."

작가는 오늘 하루 특별히 공개한 작업실에서 자신의 의도를 풀이해줍니다.

<인터뷰> 김수철(조형미술 작가) : "식당에서 마구 소비되는 형태로 버려지는 건데 저한테는 이게 새로운 재료로서, 제 생각을 담는 재료로서 만나게 된 거죠."

'옆집에 사는 예술가'라는 이름의 이번 행사는 일반인들이 문화 예술에 쉽게 다가설 수 있도록 한 기획입니다.

예술 작품도 상품으로만 거래되는 각박한 사회에 공동체문화의 숨결을 불어넣자는 취지도 뜻깊습니다.

<인터뷰> 이진실(경기문화재단 문화재생팀) : "어떤 예술가가 어디에 거주하고 어떻게 작업을 하고 있는지에 대해서 잘 모르고 있는 게 현재 실태기 때문에 그런 것들에 대해서 조금 주변 분들에게 시선을 돌리시고..."

오는 11월 21일까지 계속되는 이번 행사는 경기문화재단 홈페이지에서 신청하면 참가할 수 있습니다.

KBS 뉴스 송형국입니다.
  • 예술이 태어나는 그곳, 작가의 작업실을 찾아가다
    • 입력 2015-09-25 07:45:22
    • 수정2015-09-25 07:56:50
    뉴스광장(경인)
<앵커 멘트>

감동적인 문학이나 미술 작품을 접해보면 이 작품이 어떻게 탄생했는지가 궁금해지기도 합니다.

예술 작품이 탄생하는 작업실을 직접 찾아보고 작가와 대화할 수 있는 행사가 마련돼 관심을 끌고 있습니다.

송형국 기자가 소개합니다.

<리포트>

작가만의 은밀한 공간.

폐가에서 가져온 합판 껍데기들이 마을의 과거를 돌아보는 미술작품으로 다시 태어납니다.

하찮아 보이던 원재료가 작품이 되기까지 과정을 지켜보면 작품에 담긴 숨은 뜻에 좀 더 다가갈 수 있습니다.

<인터뷰> 이부강(시각미술 작가) : "폐허가 된 지역이었기 때문에 그걸 저희가 문화 쪽으로라도 살려보고자 하는 그런 의도가..."

작가는 오늘 하루 특별히 공개한 작업실에서 자신의 의도를 풀이해줍니다.

<인터뷰> 김수철(조형미술 작가) : "식당에서 마구 소비되는 형태로 버려지는 건데 저한테는 이게 새로운 재료로서, 제 생각을 담는 재료로서 만나게 된 거죠."

'옆집에 사는 예술가'라는 이름의 이번 행사는 일반인들이 문화 예술에 쉽게 다가설 수 있도록 한 기획입니다.

예술 작품도 상품으로만 거래되는 각박한 사회에 공동체문화의 숨결을 불어넣자는 취지도 뜻깊습니다.

<인터뷰> 이진실(경기문화재단 문화재생팀) : "어떤 예술가가 어디에 거주하고 어떻게 작업을 하고 있는지에 대해서 잘 모르고 있는 게 현재 실태기 때문에 그런 것들에 대해서 조금 주변 분들에게 시선을 돌리시고..."

오는 11월 21일까지 계속되는 이번 행사는 경기문화재단 홈페이지에서 신청하면 참가할 수 있습니다.

KBS 뉴스 송형국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