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채용 비리 의혹' 최경환 부총리 인턴 사표 제출
입력 2015.09.25 (08:49) 수정 2015.09.25 (09:34) 경제
채용비리 의혹을 받아온 최경환 경제부총리의 인턴 출신 황 모 씨가 중소기업진흥공단에 사표를 제출했습니다.

중소기업진흥공단은 황 씨가 자신에 대한 채용비리가 불거진 뒤 고민을 많이 한 것으로 알고 있다며 사표를 냈고 지난 22일 최종 처리됐다고 밝혔습니다.

황 씨는 지난 2013년 중소기업진흥공단의 신입사원 채용 과정에서 점수를 고치고 면접 결과를 뒤바꾸는 등 공단측의 부정행위를 통해 합격한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 '채용 비리 의혹' 최경환 부총리 인턴 사표 제출
    • 입력 2015-09-25 08:49:25
    • 수정2015-09-25 09:34:29
    경제
채용비리 의혹을 받아온 최경환 경제부총리의 인턴 출신 황 모 씨가 중소기업진흥공단에 사표를 제출했습니다.

중소기업진흥공단은 황 씨가 자신에 대한 채용비리가 불거진 뒤 고민을 많이 한 것으로 알고 있다며 사표를 냈고 지난 22일 최종 처리됐다고 밝혔습니다.

황 씨는 지난 2013년 중소기업진흥공단의 신입사원 채용 과정에서 점수를 고치고 면접 결과를 뒤바꾸는 등 공단측의 부정행위를 통해 합격한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