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포브스 “최근 10년 가장 많은 돈 번 선수는…”
입력 2015.09.25 (09:28) 연합뉴스
'골프 황제' 타이거 우즈(미국)가 최근 10년간 가장 많은 돈을 번 스포츠 선수로 조사됐다.

미국 경제전문지 포브스는 25일(한국시간) 최근 10년간 스포츠 선수들의 수입을 조사해 상위 20명을 발표했다.

우즈는 최근 10년 사이에 8억4천500만 달러(약 1조89억원)를 벌어들인 것으로 집계됐다.

우즈는 2008년 1억1천500만 달러를 벌어 절정을 이뤘으며 스포츠 선수로는 최초로 통산 수입 10억 달러를 돌파한 선수다.

우즈의 뒤를 이어서는 '무패 복서' 플로이드 메이웨더(미국)가 6억6천만 달러로 2위에 올랐다.

메이웨더는 올해 매니 파키아오(필리핀)와 '세기의 대결'을 통해서만 3억 달러를 벌어들였다.

미국프로농구(NBA) LA 레이커스의 간판선수 코비 브라이언트(미국)가 4억7천500만 달러로 3위를 차지했고, 르브론 제임스(미국)는 4억7천200만 달러로 4위였다.

골프 선수인 필 미컬슨(미국)은 4억6천800만 달러로 5위에 올랐다.

국적이 미국이 아닌 선수로는 '테니스 황제' 로저 페더러(스위스)가 4억5천500만 달러로 가장 놓은 순위인 6위에 이름을 올렸다.

축구 선수 중에서는 '꽃미남 스타' 데이비드 베컴(영국)이 4억4천100만 달러로 7위에 올라 각각 9, 10위에 머문 크리스티아누 호날두(포르투갈·4억700만 달러)와 리오넬 메시(아르헨티나·3억5천만 달러)를 제쳤다.

아시아권 선수로는 파키아오가 4억3천200만 달러로 8위에 올라 가장 높은 순위를 기록했다.

야구 선수는 알렉스 로드리게스(미국)가 2억9천100만 달러로 11위에 오른 것이 최고였다.

여자 선수로는 '러시안 뷰티' 마리야 샤라포바(러시아)가 2억5천만 달러로 18위를 차지, 유일하게 20위권에 진입했다.
  • 포브스 “최근 10년 가장 많은 돈 번 선수는…”
    • 입력 2015-09-25 09:28:16
    연합뉴스
'골프 황제' 타이거 우즈(미국)가 최근 10년간 가장 많은 돈을 번 스포츠 선수로 조사됐다.

미국 경제전문지 포브스는 25일(한국시간) 최근 10년간 스포츠 선수들의 수입을 조사해 상위 20명을 발표했다.

우즈는 최근 10년 사이에 8억4천500만 달러(약 1조89억원)를 벌어들인 것으로 집계됐다.

우즈는 2008년 1억1천500만 달러를 벌어 절정을 이뤘으며 스포츠 선수로는 최초로 통산 수입 10억 달러를 돌파한 선수다.

우즈의 뒤를 이어서는 '무패 복서' 플로이드 메이웨더(미국)가 6억6천만 달러로 2위에 올랐다.

메이웨더는 올해 매니 파키아오(필리핀)와 '세기의 대결'을 통해서만 3억 달러를 벌어들였다.

미국프로농구(NBA) LA 레이커스의 간판선수 코비 브라이언트(미국)가 4억7천500만 달러로 3위를 차지했고, 르브론 제임스(미국)는 4억7천200만 달러로 4위였다.

골프 선수인 필 미컬슨(미국)은 4억6천800만 달러로 5위에 올랐다.

국적이 미국이 아닌 선수로는 '테니스 황제' 로저 페더러(스위스)가 4억5천500만 달러로 가장 놓은 순위인 6위에 이름을 올렸다.

축구 선수 중에서는 '꽃미남 스타' 데이비드 베컴(영국)이 4억4천100만 달러로 7위에 올라 각각 9, 10위에 머문 크리스티아누 호날두(포르투갈·4억700만 달러)와 리오넬 메시(아르헨티나·3억5천만 달러)를 제쳤다.

아시아권 선수로는 파키아오가 4억3천200만 달러로 8위에 올라 가장 높은 순위를 기록했다.

야구 선수는 알렉스 로드리게스(미국)가 2억9천100만 달러로 11위에 오른 것이 최고였다.

여자 선수로는 '러시안 뷰티' 마리야 샤라포바(러시아)가 2억5천만 달러로 18위를 차지, 유일하게 20위권에 진입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