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FIFA, 발케 전 사무총장 이메일 접근 동의”
입력 2015.09.25 (09:39) 수정 2015.09.25 (09:40) 연합뉴스
2018·2022년 월드컵 개최지 선정 과정의 국제축구연맹(FIFA) 비리 의혹을 수사 중인 스위스 검찰이 제롬 발케 전 사무총장의 이메일을 확보할 수 있게 됐다.

AFP에 따르면 스위스 검찰은 24일(현지시간) FIFA가 발케 전 총장의 이메일을 넘겨주는데 동의했다고 밝혔다.

발케는 비리 의혹의 몸통으로 지목된 제프 블라터 FIFA 회장 밑에서 8년간 사무총장으로 일해왔다.

스위스 검찰은 그동안 비리 의혹과 관련돼 발케 전 총장의 모든 이메일에 대한 접근을 허용해 줄 것을 FIFA에 요구해왔다.

검찰은 발케 전 총장의 전자 문서 등은 확보했으나, 블라터 회장과 주고받은 이메일 등에 대해서는 접근하지 못했다.

앙드레 마르티 검찰 대변인은 이날 "FIFA가 몇 가지 요건만 충족된다면 발케 전 총장의 모든 이메일 계정에 접근을 허용하겠다고 알려왔다"고 말했다.

FIFA는 현재 스위스 취리히에서 열리는 집행위원회에서 이같이 결정했다.

발케 전 총장은 지난 14일 2014 브라질 월드컵 축구대회의 티켓을 암시장에 팔아넘긴 의혹이 불거져 FIFA에서 해임됐다.

FIFA의 전직 입장권 판매 협력자는 발케 전 사무총장에게서 최고급 월드컵 입장권을 원래 가격보다 3배 높게 팔도록 표를 공급받았다는 의혹을 제기했다.

이 과정에서 발케 사무총장이 차액을 고스란히 개인 지갑으로 챙겼다는 제보도 나왔다.
  • “FIFA, 발케 전 사무총장 이메일 접근 동의”
    • 입력 2015-09-25 09:39:46
    • 수정2015-09-25 09:40:40
    연합뉴스
2018·2022년 월드컵 개최지 선정 과정의 국제축구연맹(FIFA) 비리 의혹을 수사 중인 스위스 검찰이 제롬 발케 전 사무총장의 이메일을 확보할 수 있게 됐다.

AFP에 따르면 스위스 검찰은 24일(현지시간) FIFA가 발케 전 총장의 이메일을 넘겨주는데 동의했다고 밝혔다.

발케는 비리 의혹의 몸통으로 지목된 제프 블라터 FIFA 회장 밑에서 8년간 사무총장으로 일해왔다.

스위스 검찰은 그동안 비리 의혹과 관련돼 발케 전 총장의 모든 이메일에 대한 접근을 허용해 줄 것을 FIFA에 요구해왔다.

검찰은 발케 전 총장의 전자 문서 등은 확보했으나, 블라터 회장과 주고받은 이메일 등에 대해서는 접근하지 못했다.

앙드레 마르티 검찰 대변인은 이날 "FIFA가 몇 가지 요건만 충족된다면 발케 전 총장의 모든 이메일 계정에 접근을 허용하겠다고 알려왔다"고 말했다.

FIFA는 현재 스위스 취리히에서 열리는 집행위원회에서 이같이 결정했다.

발케 전 총장은 지난 14일 2014 브라질 월드컵 축구대회의 티켓을 암시장에 팔아넘긴 의혹이 불거져 FIFA에서 해임됐다.

FIFA의 전직 입장권 판매 협력자는 발케 전 사무총장에게서 최고급 월드컵 입장권을 원래 가격보다 3배 높게 팔도록 표를 공급받았다는 의혹을 제기했다.

이 과정에서 발케 사무총장이 차액을 고스란히 개인 지갑으로 챙겼다는 제보도 나왔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