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한미 FTA 반대 집회’ 이정희 전 통합진보당 대표 벌금형
입력 2015.09.25 (10:45) 수정 2015.09.25 (19:21) 사회
한미 자유무역협정 반대 집회 때 도로를 무단 점거한 혐의로 기소된 이정희 전 통합진보당 대표에 대해 법원이 벌금형을 선고했습니다.

서울중앙지방법원 형사 17단독은 이 전 대표가 도로를 무단 점거하며 30분간 교통을 방해한 점이 유죄로 인정된다며 벌금 50만 원을 선고했습니다.

이 전 대표는 지난 2011년 11월 서울 광화문 일대에서 열린 한미 FTA 반대 집회에서 도로를 점거한 혐의로 약식기소된 뒤 정식재판에 회부됐습니다.
  • ‘한미 FTA 반대 집회’ 이정희 전 통합진보당 대표 벌금형
    • 입력 2015-09-25 10:45:14
    • 수정2015-09-25 19:21:56
    사회
한미 자유무역협정 반대 집회 때 도로를 무단 점거한 혐의로 기소된 이정희 전 통합진보당 대표에 대해 법원이 벌금형을 선고했습니다.

서울중앙지방법원 형사 17단독은 이 전 대표가 도로를 무단 점거하며 30분간 교통을 방해한 점이 유죄로 인정된다며 벌금 50만 원을 선고했습니다.

이 전 대표는 지난 2011년 11월 서울 광화문 일대에서 열린 한미 FTA 반대 집회에서 도로를 점거한 혐의로 약식기소된 뒤 정식재판에 회부됐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