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2차 ‘면세점 대전’…대기업 4곳 격돌
입력 2015.09.25 (10:52) 수정 2015.09.26 (01:43) 경제
2차 면세점 대전2차 면세점 대전


연말에 새 사업자를 선정하는 면세점 운영권을 놓고 롯데와 신세계, 두산과 SK 등 4개 대기업이 맞붙게 됐습니다.

관세청이 올해 말 특허가 만료되는 서울 지역 면세점 3곳에 대한 영업특허권 신청을 마감한 결과 롯데와 신세계, 두산과 SK 등 4 곳이 접수했다고 밝혔습니다.

또 부산 지역 면세점 한 곳에 대해선 이전 확장 계획을 낸 신세계에 '패션그룹 형지'가 도전장을 냈습니다.

전문가들로 구성된 심사위원들은 사업계획서를 검토하고 11월 초쯤 마지막 프레젠테이션을 거쳐 최종 사업자를 선정할 계획입니다.
  • 2차 ‘면세점 대전’…대기업 4곳 격돌
    • 입력 2015-09-25 10:52:45
    • 수정2015-09-26 01:43:04
    경제
2차 면세점 대전2차 면세점 대전


연말에 새 사업자를 선정하는 면세점 운영권을 놓고 롯데와 신세계, 두산과 SK 등 4개 대기업이 맞붙게 됐습니다.

관세청이 올해 말 특허가 만료되는 서울 지역 면세점 3곳에 대한 영업특허권 신청을 마감한 결과 롯데와 신세계, 두산과 SK 등 4 곳이 접수했다고 밝혔습니다.

또 부산 지역 면세점 한 곳에 대해선 이전 확장 계획을 낸 신세계에 '패션그룹 형지'가 도전장을 냈습니다.

전문가들로 구성된 심사위원들은 사업계획서를 검토하고 11월 초쯤 마지막 프레젠테이션을 거쳐 최종 사업자를 선정할 계획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