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경찰 구내식당’ 절반 넘게 미신고…위생 ‘사각지대’
입력 2015.09.25 (12:23) 수정 2015.09.25 (13:00) 뉴스 12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전국 경찰서 구내식당 가운데 절반이 집단급식소 신고를 하지 않은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당연히 정기적인 위생 점검도 받지 않고 있습니다.

진유민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경찰서에 딸린 한 구내식당. 직원 2백 7십여 명이 이곳에서 식사를 해결합니다.

매달 쓰이는 식권이 2천 7백 장 안팎.

하루 평균 90끼니 정도인데, 이 식당은 집단급식소 신고를 하지 않았습니다.

<녹취> 경찰서 직원(음성변조) : "의경들은 먹죠, 우리 타격대 인원들만요. 식권은 한 달에 경찰서 직원들한테 10장씩 배부합니다."

백 40여 명이 근무하는 또 다른 경찰서도 집단 급식소 신고를 하지 않았습니다.

식품위생법상 한 끼에 50명이 넘는 인원이 밥을 먹는 공공기관의 구내 식당은 집단급식소 신고를 해야 합니다.

하지만 전국 경찰서 상당수가 실제로 밥을 먹는 인원이 50명이 되지 않는 경우가 많다며, 신고를 하지 않고 있습니다.

전국 2백65개 경찰서 가운데 53퍼센트가 집단급식소 신고를 하지 않은 사실이 국정감사에서 드러나기도 했습니다.

사정이 이러다 보니 해마다 두 차례씩 받는 위생 점검 대상에서도 빠져있습니다.

<인터뷰> 권영민(전주 완산구청 자원위생과) : "집단급식소로 신고되지 않은 업소는 정기점검 대상이 아니기 때문에 위생관리에 소홀히 할 수 있습니다."

집단급식소 신고를 하지 않으면 천만 원 이하의 과태료를 물어야 하지만, 실제 과태료를 문 경찰서는 없습니다.

국민의 안전한 위생을 강조해온 경찰.

그 경찰이 오히려 위생 관리 사각지대에 놓여 있습니다.

KBS 뉴스 진유민입니다.
  • ‘경찰 구내식당’ 절반 넘게 미신고…위생 ‘사각지대’
    • 입력 2015-09-25 12:25:46
    • 수정2015-09-25 13:00:41
    뉴스 12
<앵커 멘트>

전국 경찰서 구내식당 가운데 절반이 집단급식소 신고를 하지 않은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당연히 정기적인 위생 점검도 받지 않고 있습니다.

진유민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경찰서에 딸린 한 구내식당. 직원 2백 7십여 명이 이곳에서 식사를 해결합니다.

매달 쓰이는 식권이 2천 7백 장 안팎.

하루 평균 90끼니 정도인데, 이 식당은 집단급식소 신고를 하지 않았습니다.

<녹취> 경찰서 직원(음성변조) : "의경들은 먹죠, 우리 타격대 인원들만요. 식권은 한 달에 경찰서 직원들한테 10장씩 배부합니다."

백 40여 명이 근무하는 또 다른 경찰서도 집단 급식소 신고를 하지 않았습니다.

식품위생법상 한 끼에 50명이 넘는 인원이 밥을 먹는 공공기관의 구내 식당은 집단급식소 신고를 해야 합니다.

하지만 전국 경찰서 상당수가 실제로 밥을 먹는 인원이 50명이 되지 않는 경우가 많다며, 신고를 하지 않고 있습니다.

전국 2백65개 경찰서 가운데 53퍼센트가 집단급식소 신고를 하지 않은 사실이 국정감사에서 드러나기도 했습니다.

사정이 이러다 보니 해마다 두 차례씩 받는 위생 점검 대상에서도 빠져있습니다.

<인터뷰> 권영민(전주 완산구청 자원위생과) : "집단급식소로 신고되지 않은 업소는 정기점검 대상이 아니기 때문에 위생관리에 소홀히 할 수 있습니다."

집단급식소 신고를 하지 않으면 천만 원 이하의 과태료를 물어야 하지만, 실제 과태료를 문 경찰서는 없습니다.

국민의 안전한 위생을 강조해온 경찰.

그 경찰이 오히려 위생 관리 사각지대에 놓여 있습니다.

KBS 뉴스 진유민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12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