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프로농구 ‘승부조작 혐의’ 전창진 전 인삼공사 감독 퇴출
입력 2015.09.25 (14:34) 남자프로농구
승부조작과 불법 도박 혐의로 검찰 수사를 받고 있는 전창진 전 인삼공사 감독이 프로농구에서 사실상 퇴출됐습니다.

프로농구를 주관하는 KBL은 재정위원회를 열고, 전창진 전 감독에 대해 프로농구와 관련된 어떠한 직책도 맡을 수 없는 징계를 내렸다고 밝혔습니다.

KBL은 전창진 전 감독이 피의자 신분으로 경찰 수사를 받아 사회적으로 커다란 물의를 일으켰고, 감독 재임 기간에도 규칙 위반으로 벌금을 받는 등 KBL 구성원으로 자격이 부적격하다고 판단했다고 덧붙였습니다.

승부조작 혐의로 수사를 받는 은퇴 선수 박성훈에 대해서도 같은 징계가 내려졌습니다.
  • 프로농구 ‘승부조작 혐의’ 전창진 전 인삼공사 감독 퇴출
    • 입력 2015-09-25 14:34:51
    남자프로농구
승부조작과 불법 도박 혐의로 검찰 수사를 받고 있는 전창진 전 인삼공사 감독이 프로농구에서 사실상 퇴출됐습니다.

프로농구를 주관하는 KBL은 재정위원회를 열고, 전창진 전 감독에 대해 프로농구와 관련된 어떠한 직책도 맡을 수 없는 징계를 내렸다고 밝혔습니다.

KBL은 전창진 전 감독이 피의자 신분으로 경찰 수사를 받아 사회적으로 커다란 물의를 일으켰고, 감독 재임 기간에도 규칙 위반으로 벌금을 받는 등 KBL 구성원으로 자격이 부적격하다고 판단했다고 덧붙였습니다.

승부조작 혐의로 수사를 받는 은퇴 선수 박성훈에 대해서도 같은 징계가 내려졌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