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압사 700명 넘어…애도 물결
입력 2015.09.25 (23:06) 수정 2015.09.26 (00:30) 뉴스라인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사우디아라비아 메카 외곽에서 일어난 압사사고 희생자는 7백 명이 넘었고 부상자는 8백 여명으로 집계됐습니다.

지난 1990년에 이은 사상 두 번째 최악의 참사입니다.

복창현 특파원이 전합니다.

<리포트>

대형 압사 사고 직후 현장의 모습은 참혹합니다.

희생자들의 시신이 도로 한쪽에 쌓여 있고, 인근 병원마다 들것에 실려온 부상자들로 몹시 혼란스럽니다.

사고가 난 곳은 이슬람 최고 성지 메카에서 5km 떨어진 미나의 도로 교차로.

좁은 공간에 엄청나게 많은 순례객들이 한꺼번에 몰려 서로 엉켜 넘어지면서 참사가 났습니다.

참사 이틀째, 사망자는 7백 여명으로 늘었고 다친 사람도 860명을 넘었습니다.

올해 성지 순례 때 사우디를 찾은 순례객 195만 명 가운데 72%가 외국인이어서 외국인 희생자가 많을 것으로 보입니다.

지난 1990년 메카와 연결된 보행용 터널에서 발생한 압사 사고로 천 4백여 명이 숨진 이후 사상 2번째 참삽니다.

사우디 당국은 일부 순례객들이 현장 요원들의 지시를 따르지 않았다고 주장하는 반면 현장 통제가 미숙했다는 지적도 나옵니다.

<녹취> 만수르 알 투르키(사우디 내무장관 대변인) : "정확한 사고 원인이 밝혀지기 전까지는 (순례) 계획을 변경하거나 어떤 결정도 할 수 없습니다."

유엔 등 국제사회는 물론 미국을 방문하고 있는 프란치스코 교황도 이번 참사로 희생된 사람들에게 깊은 애도를 표했습니다.

KBS 뉴스 복창현입니다.
  • 압사 700명 넘어…애도 물결
    • 입력 2015-09-25 23:26:03
    • 수정2015-09-26 00:30:10
    뉴스라인
<앵커 멘트>

사우디아라비아 메카 외곽에서 일어난 압사사고 희생자는 7백 명이 넘었고 부상자는 8백 여명으로 집계됐습니다.

지난 1990년에 이은 사상 두 번째 최악의 참사입니다.

복창현 특파원이 전합니다.

<리포트>

대형 압사 사고 직후 현장의 모습은 참혹합니다.

희생자들의 시신이 도로 한쪽에 쌓여 있고, 인근 병원마다 들것에 실려온 부상자들로 몹시 혼란스럽니다.

사고가 난 곳은 이슬람 최고 성지 메카에서 5km 떨어진 미나의 도로 교차로.

좁은 공간에 엄청나게 많은 순례객들이 한꺼번에 몰려 서로 엉켜 넘어지면서 참사가 났습니다.

참사 이틀째, 사망자는 7백 여명으로 늘었고 다친 사람도 860명을 넘었습니다.

올해 성지 순례 때 사우디를 찾은 순례객 195만 명 가운데 72%가 외국인이어서 외국인 희생자가 많을 것으로 보입니다.

지난 1990년 메카와 연결된 보행용 터널에서 발생한 압사 사고로 천 4백여 명이 숨진 이후 사상 2번째 참삽니다.

사우디 당국은 일부 순례객들이 현장 요원들의 지시를 따르지 않았다고 주장하는 반면 현장 통제가 미숙했다는 지적도 나옵니다.

<녹취> 만수르 알 투르키(사우디 내무장관 대변인) : "정확한 사고 원인이 밝혀지기 전까지는 (순례) 계획을 변경하거나 어떤 결정도 할 수 없습니다."

유엔 등 국제사회는 물론 미국을 방문하고 있는 프란치스코 교황도 이번 참사로 희생된 사람들에게 깊은 애도를 표했습니다.

KBS 뉴스 복창현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라인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