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체코 스코다 자동차도 ‘눈속임’ 배출가스 저감장치 장착
입력 2015.09.29 (01:55) 수정 2015.09.29 (18:53) 국제
폭스바겐 그룹 계열 브랜드인 체코의 자동차 제조업체 스코다의 대변인은 자신들이 생산한 차량 100만대 이상에도 문제가 된 배출가스 저감 장치를 장착했다고 밝혔습니다.

폭스바겐 그룹은 앞서 모두 천100만 대가 눈속임 소프트웨어로 배출가스 검사를 통과한 것으로 추정한다고 밝혔습니다.

폭스바겐 차량의 소프트웨어 파문이 확산하는 가운데 독일 검찰은 이번 사태에 책임을 지고 물러난 마르틴 빈터코른 전 폭스바겐 최고경영자를 상대로수사에 착수했습니다.
  • 체코 스코다 자동차도 ‘눈속임’ 배출가스 저감장치 장착
    • 입력 2015-09-29 01:55:34
    • 수정2015-09-29 18:53:23
    국제
폭스바겐 그룹 계열 브랜드인 체코의 자동차 제조업체 스코다의 대변인은 자신들이 생산한 차량 100만대 이상에도 문제가 된 배출가스 저감 장치를 장착했다고 밝혔습니다.

폭스바겐 그룹은 앞서 모두 천100만 대가 눈속임 소프트웨어로 배출가스 검사를 통과한 것으로 추정한다고 밝혔습니다.

폭스바겐 차량의 소프트웨어 파문이 확산하는 가운데 독일 검찰은 이번 사태에 책임을 지고 물러난 마르틴 빈터코른 전 폭스바겐 최고경영자를 상대로수사에 착수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