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저축은행 예대마진으로 1년간 2조 원 수익”
입력 2015.09.29 (07:03) 연합뉴스
저축은행이 대출로 받은 이자와 예금에 준 이자를 뺀 예대마진으로 1년간 2조원 이상을 벌어들인 것으로 나타났다.

29일 국회 정무위원회 소속 새정치민주연합 민병두 의원이 입수한 금융감독원 자료를 보면 79개 저축은행이 2014년 7월부터 지난 6월까지 대출로 받은 이자는 2조9천344억원, 예금에 준 이자는 8천950억원으로 2조394억원의 이득을 봤다.

이는 고금리 대출 비중이 큰 데 따른 것으로 풀이된다.

6월 기준 가계 신용대출 잔액을 보면 연 25% 이상 고금리를 받는 대출이 73.4%를 차지했다.

연 30% 이상 금리가 적용되는 가계신용대출 잔액이 1조7천57억원으로 전체(5조7천65억원)의 29.8%를 차지했다. 연 25∼30% 금리가 적용되는 대출 잔액은 2조4천890억원으로 절반에 가까운 43.6%로 나타났다.

10%대 중금리 대출은 약 13.9%에 그쳤다.

담보대출, 신용대출 등 저축은행의 대출이자 평균 금리는 연 11.6% 수준으로 나타났다.

이 가운데 신용대출은 최저 연 3.6%, 최고 32.1%를 부과하고 있으며 평균 금리는 연 20.7%로 나타났다.

대출금 상환을 연체했을 때 부과되는 금리는 SBI저축은행이 가장 높은 37.93%였다. 더블저축은행이 가장 낮은 11.92%를 부과했다.

민병두 의원은 "상호저축은행의 주된 이용자가 저신용자임을 고려하더라도 현재 저축은행이 부과하는 금리 수준은 상당히 높다"며 "신용평가 시스템 개선, 금리 산정이 정당한지 여부 등을 검토해 금리를 인하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 “저축은행 예대마진으로 1년간 2조 원 수익”
    • 입력 2015-09-29 07:03:26
    연합뉴스
저축은행이 대출로 받은 이자와 예금에 준 이자를 뺀 예대마진으로 1년간 2조원 이상을 벌어들인 것으로 나타났다.

29일 국회 정무위원회 소속 새정치민주연합 민병두 의원이 입수한 금융감독원 자료를 보면 79개 저축은행이 2014년 7월부터 지난 6월까지 대출로 받은 이자는 2조9천344억원, 예금에 준 이자는 8천950억원으로 2조394억원의 이득을 봤다.

이는 고금리 대출 비중이 큰 데 따른 것으로 풀이된다.

6월 기준 가계 신용대출 잔액을 보면 연 25% 이상 고금리를 받는 대출이 73.4%를 차지했다.

연 30% 이상 금리가 적용되는 가계신용대출 잔액이 1조7천57억원으로 전체(5조7천65억원)의 29.8%를 차지했다. 연 25∼30% 금리가 적용되는 대출 잔액은 2조4천890억원으로 절반에 가까운 43.6%로 나타났다.

10%대 중금리 대출은 약 13.9%에 그쳤다.

담보대출, 신용대출 등 저축은행의 대출이자 평균 금리는 연 11.6% 수준으로 나타났다.

이 가운데 신용대출은 최저 연 3.6%, 최고 32.1%를 부과하고 있으며 평균 금리는 연 20.7%로 나타났다.

대출금 상환을 연체했을 때 부과되는 금리는 SBI저축은행이 가장 높은 37.93%였다. 더블저축은행이 가장 낮은 11.92%를 부과했다.

민병두 의원은 "상호저축은행의 주된 이용자가 저신용자임을 고려하더라도 현재 저축은행이 부과하는 금리 수준은 상당히 높다"며 "신용평가 시스템 개선, 금리 산정이 정당한지 여부 등을 검토해 금리를 인하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