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샤라포바, 왼팔 통증으로 중국 우한오픈 ‘기권패’
입력 2015.09.29 (07:54) 연합뉴스
'러시안 뷰티' 마리야 샤라포바(3위·러시아)가 약 3개월 만에 공식 경기에 모습을 드러냈으나 기권패 했다.

샤라포바는 28일 밤 중국 후베이성 우한에서 열린 여자프로테니스(WTA) 투어 둥펑모터 우한오픈(총상금 221만2천250 달러) 단식 본선 2회전에 출전했으나 3세트 도중 경기를 포기했다.

7월 초 열린 시즌 세 번째 메이저 대회 윔블던 4강에서 세리나 윌리엄스(1위·미국)에 져 탈락한 샤라포바는 이후 오른쪽 다리 부상으로 US오픈에도 불참하는 등 공식 경기에 모습을 보이지 못했다.

1회전을 부전승으로 통과한 뒤 2회전에서 바르보라 스트리코바(41위·체코)를 상대한 샤라포바는 1,2세트를 모두 타이브레이크 끝에 주고받은 뒤 마지막 3세트 게임스코어 2-1로 앞선 상황에서 왼쪽 팔 통증을 이유로 기권했다.

샤라포바는 "시즌 최종전과 페드컵 결승에는 출전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올해 마지막 대회는 10월25일 싱가포르에서 개막하는 BNP 파리바 WTA 파이널스로 열리고 국가대항전인 페드컵 결승은 11월14일부터 이틀간 러시아-체코 경기로 펼쳐진다.

이번 시즌 부진한 성적에 그치는 유지니 부샤드(36위·캐나다) 역시 US오픈 기간에 입은 뇌진탕 증세를 이유로 이번 대회 개막 직전에 출전을 포기했다.

부샤드는 지난해 윔블던 준우승, 호주오픈과 프랑스오픈 4강 진출 등의 성적을 내며 '제2의 샤라포바'로 각광받았다.

그러나 올해 각종 투어 대회를 통틀어 4강에 한 번도 들지 못하는 내림세로 돌아서 지난해 5위까지 올랐던 세계 랭킹이 36위로 밀렸다.

27일 끝난 코리아오픈에서 우승한 이리나 카멜리아 베구(26위·루마니아)는 1회전에서 자리나 디아스(42위·카자흐스탄)를 2-0(7-6<5> 7-6<5>)으로 꺾고 32강에 진출했다.

반면 같은 날 막을 내린 도레이 팬 퍼시픽오픈 정상에 오른 아그니에슈카 라드반스카(7위·폴란드)는 비너스 윌리엄스(24위·미국)에게 0-2(1-6 6<4>-7)로 져 2회전 진출에 실패했다.
  • 샤라포바, 왼팔 통증으로 중국 우한오픈 ‘기권패’
    • 입력 2015-09-29 07:54:01
    연합뉴스
'러시안 뷰티' 마리야 샤라포바(3위·러시아)가 약 3개월 만에 공식 경기에 모습을 드러냈으나 기권패 했다.

샤라포바는 28일 밤 중국 후베이성 우한에서 열린 여자프로테니스(WTA) 투어 둥펑모터 우한오픈(총상금 221만2천250 달러) 단식 본선 2회전에 출전했으나 3세트 도중 경기를 포기했다.

7월 초 열린 시즌 세 번째 메이저 대회 윔블던 4강에서 세리나 윌리엄스(1위·미국)에 져 탈락한 샤라포바는 이후 오른쪽 다리 부상으로 US오픈에도 불참하는 등 공식 경기에 모습을 보이지 못했다.

1회전을 부전승으로 통과한 뒤 2회전에서 바르보라 스트리코바(41위·체코)를 상대한 샤라포바는 1,2세트를 모두 타이브레이크 끝에 주고받은 뒤 마지막 3세트 게임스코어 2-1로 앞선 상황에서 왼쪽 팔 통증을 이유로 기권했다.

샤라포바는 "시즌 최종전과 페드컵 결승에는 출전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올해 마지막 대회는 10월25일 싱가포르에서 개막하는 BNP 파리바 WTA 파이널스로 열리고 국가대항전인 페드컵 결승은 11월14일부터 이틀간 러시아-체코 경기로 펼쳐진다.

이번 시즌 부진한 성적에 그치는 유지니 부샤드(36위·캐나다) 역시 US오픈 기간에 입은 뇌진탕 증세를 이유로 이번 대회 개막 직전에 출전을 포기했다.

부샤드는 지난해 윔블던 준우승, 호주오픈과 프랑스오픈 4강 진출 등의 성적을 내며 '제2의 샤라포바'로 각광받았다.

그러나 올해 각종 투어 대회를 통틀어 4강에 한 번도 들지 못하는 내림세로 돌아서 지난해 5위까지 올랐던 세계 랭킹이 36위로 밀렸다.

27일 끝난 코리아오픈에서 우승한 이리나 카멜리아 베구(26위·루마니아)는 1회전에서 자리나 디아스(42위·카자흐스탄)를 2-0(7-6<5> 7-6<5>)으로 꺾고 32강에 진출했다.

반면 같은 날 막을 내린 도레이 팬 퍼시픽오픈 정상에 오른 아그니에슈카 라드반스카(7위·폴란드)는 비너스 윌리엄스(24위·미국)에게 0-2(1-6 6<4>-7)로 져 2회전 진출에 실패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