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최진철호, U-17 칠레 월드컵 참가차 출국
입력 2015.09.29 (08:42) 수정 2015.09.29 (16:56) 연합뉴스
2015 국제축구연맹(FIFA) 칠레 U-17(17세 이하) 월드컵 4강에 도전하는 최진철호가 마지막 담금질을 할 미국으로 떠났다.

최진철 감독이 이끄는 한국 대표팀은 29일 오전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미국 플로리다로 출국했다.

최 감독을 비롯한 코칭스태프와 선수 21명은 칠레와 시간대가 비슷한 플로리다 사라소타에서 1주일간 전지훈련을 치러 컨디션을 최대한 끌어올릴 계획이다.

내달 3일과 5일 미국 U-17 대표팀과 두 차례 평가전을 치르고 나서 7일 칠레 산티아고로 이동한다.

산티아고에서는 10일 파라과이 U-17 대표팀을 상대로 최종 모의고사를 치르며 12일 결전지인 코킴보로 이동한다.

한국은 18일 B조 최강 브라질을 상대로 조별리그 1차전을 치른다. 16강 진출의 최대 고비가 될 전망이다.

'1승 제물'로 꼽히는 기니와의 2차전은 21일, 조별리그 마지막 잉글랜드전은 24일 열린다.

이번 대회는 24개팀이 6개조로 나뉘어 조별리그를 치르기 때문에 각조 3위 팀 가운데 성적이 좋은 4개 팀도 와일드카드로 16강에 오를 수 있다.

한국은 조별리그에서 최소 1승 1무 1패의 성적을 거둬 토너먼트에 진출하겠다는 계획이다.

한국은 이 대회 본선에 4차례 출전했으며 1987년 캐나다 대회, 2009년 나이지리아 대회에서 8강에 오른 게 역대 최고 성적이다.

최 감독은 출국에 앞서 취재진과 만나 "강인한 정신력을 바탕으로 한 기술축구로 4강 이상 성적에 도전하겠다"고 말했다.
  • 최진철호, U-17 칠레 월드컵 참가차 출국
    • 입력 2015-09-29 08:42:51
    • 수정2015-09-29 16:56:07
    연합뉴스
2015 국제축구연맹(FIFA) 칠레 U-17(17세 이하) 월드컵 4강에 도전하는 최진철호가 마지막 담금질을 할 미국으로 떠났다.

최진철 감독이 이끄는 한국 대표팀은 29일 오전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미국 플로리다로 출국했다.

최 감독을 비롯한 코칭스태프와 선수 21명은 칠레와 시간대가 비슷한 플로리다 사라소타에서 1주일간 전지훈련을 치러 컨디션을 최대한 끌어올릴 계획이다.

내달 3일과 5일 미국 U-17 대표팀과 두 차례 평가전을 치르고 나서 7일 칠레 산티아고로 이동한다.

산티아고에서는 10일 파라과이 U-17 대표팀을 상대로 최종 모의고사를 치르며 12일 결전지인 코킴보로 이동한다.

한국은 18일 B조 최강 브라질을 상대로 조별리그 1차전을 치른다. 16강 진출의 최대 고비가 될 전망이다.

'1승 제물'로 꼽히는 기니와의 2차전은 21일, 조별리그 마지막 잉글랜드전은 24일 열린다.

이번 대회는 24개팀이 6개조로 나뉘어 조별리그를 치르기 때문에 각조 3위 팀 가운데 성적이 좋은 4개 팀도 와일드카드로 16강에 오를 수 있다.

한국은 조별리그에서 최소 1승 1무 1패의 성적을 거둬 토너먼트에 진출하겠다는 계획이다.

한국은 이 대회 본선에 4차례 출전했으며 1987년 캐나다 대회, 2009년 나이지리아 대회에서 8강에 오른 게 역대 최고 성적이다.

최 감독은 출국에 앞서 취재진과 만나 "강인한 정신력을 바탕으로 한 기술축구로 4강 이상 성적에 도전하겠다"고 말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