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KBO리그 역대 최다 관중몰이 새 역사 ‘달성’
입력 2015.09.30 (09:51) 수정 2015.10.01 (07:11) 연합뉴스
한국프로야구 KBO리그가 역대 최다 관중 기록을 새로 썼다.

올 시즌 KBO리그는 총 720경기 중 702경기를 치른 30일 4개 구장에 4만3천455명이 입장해 누적 관객 716만3천865명(평균 1만205명)을 기록했다.

이는 한 시즌 역대 최다 관중인 2012년의 715만6천157명을 뛰어넘은 것이다.

KBO는 또 정규시즌과 올스타전, 포스트시즌 관객을 합한 역대 KBO 한 시즌 최다 관객 기록인 2012년 753만3천408명도 곧 돌파할 것으로 예상했다.

올 시즌 전체 관중은 올스타전 1만8천명을 포함해 718만 1천865명이다.

총 532경기를 치른 2012년에는 경기당 평균 1만3천451명이 입장해 처음으로 700만 관중 시대를 열었다.

케이티 위즈가 가세해 10구단 체제의 첫 걸음을 뗀 올해 KBO리그는 시즌 초반 추운 날씨와 잦은 비, 5월 말부터 전국을 강타한 중동호흡기증후군(메르스) 여파 등 예상치 못한 난관에 부닥쳐 흥행 가도에 제동이 걸렸다.

하지만 포스트시즌 와일드카드 결정전 도입으로 후반기 들어 순위 경쟁이 더욱 뜨거워지고 진기록과 신기록이 쏟아지면서 지난 27일에는 역대 2번째로 700만 관중을 돌파하는 등 악재를 딛고 야구 열기를 이어가고 있다.

올 시즌 총 관중 수는 지난해 650만9천915명 대비 10%의 증가율을 나타낸 가운데 10개 구단 중에서는 단연 한화의 약진이 돋보였다.

한화는 지난해 대비 38%가 증가한 65만7천385명의 관중 수를 기록했고, 21차례 홈 경기 입장권이 매진됐다.

한화의 원정경기에서도 14번이나 매진되는 등 올 시즌 매진을 기록한 총 64경기 중 한화 경기가 35경기나 될 정도로 리그 흥행의 효자 구실을 톡톡히 했다.

막내 구단 케이티도 62만5천465명이 입장해 리그 성적은 최하위이지만 관중 수에서는 10개 팀 중 7위에 올랐다. 이는 역대 신생팀 가운데에서 최고 흥행 기록이다.

프로스포츠 구단 최초로 7년 연속 100만 관중을 기록한 두산은 올 시즌 '잠실 맞수' LG를 제치고 1위를 차지했다. 2위 LG 역시 100만 관중을 넘어서 KBO리그 최초로 10번이나 한 시즌 100만 관중을 달성했다.

KIA는 67만9천118명이 입장해 지난해 세운 구단 최다 관객 기록을 한 시즌 만에 갈아치웠다.
  • KBO리그 역대 최다 관중몰이 새 역사 ‘달성’
    • 입력 2015-09-30 09:51:00
    • 수정2015-10-01 07:11:42
    연합뉴스
한국프로야구 KBO리그가 역대 최다 관중 기록을 새로 썼다.

올 시즌 KBO리그는 총 720경기 중 702경기를 치른 30일 4개 구장에 4만3천455명이 입장해 누적 관객 716만3천865명(평균 1만205명)을 기록했다.

이는 한 시즌 역대 최다 관중인 2012년의 715만6천157명을 뛰어넘은 것이다.

KBO는 또 정규시즌과 올스타전, 포스트시즌 관객을 합한 역대 KBO 한 시즌 최다 관객 기록인 2012년 753만3천408명도 곧 돌파할 것으로 예상했다.

올 시즌 전체 관중은 올스타전 1만8천명을 포함해 718만 1천865명이다.

총 532경기를 치른 2012년에는 경기당 평균 1만3천451명이 입장해 처음으로 700만 관중 시대를 열었다.

케이티 위즈가 가세해 10구단 체제의 첫 걸음을 뗀 올해 KBO리그는 시즌 초반 추운 날씨와 잦은 비, 5월 말부터 전국을 강타한 중동호흡기증후군(메르스) 여파 등 예상치 못한 난관에 부닥쳐 흥행 가도에 제동이 걸렸다.

하지만 포스트시즌 와일드카드 결정전 도입으로 후반기 들어 순위 경쟁이 더욱 뜨거워지고 진기록과 신기록이 쏟아지면서 지난 27일에는 역대 2번째로 700만 관중을 돌파하는 등 악재를 딛고 야구 열기를 이어가고 있다.

올 시즌 총 관중 수는 지난해 650만9천915명 대비 10%의 증가율을 나타낸 가운데 10개 구단 중에서는 단연 한화의 약진이 돋보였다.

한화는 지난해 대비 38%가 증가한 65만7천385명의 관중 수를 기록했고, 21차례 홈 경기 입장권이 매진됐다.

한화의 원정경기에서도 14번이나 매진되는 등 올 시즌 매진을 기록한 총 64경기 중 한화 경기가 35경기나 될 정도로 리그 흥행의 효자 구실을 톡톡히 했다.

막내 구단 케이티도 62만5천465명이 입장해 리그 성적은 최하위이지만 관중 수에서는 10개 팀 중 7위에 올랐다. 이는 역대 신생팀 가운데에서 최고 흥행 기록이다.

프로스포츠 구단 최초로 7년 연속 100만 관중을 기록한 두산은 올 시즌 '잠실 맞수' LG를 제치고 1위를 차지했다. 2위 LG 역시 100만 관중을 넘어서 KBO리그 최초로 10번이나 한 시즌 100만 관중을 달성했다.

KIA는 67만9천118명이 입장해 지난해 세운 구단 최다 관객 기록을 한 시즌 만에 갈아치웠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