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새누리 계파갈등 ‘뇌관’으로 떠오른 안심번호 공천제
입력 2015.09.30 (16:39) 수정 2015.09.30 (18:46) 정치
추석 연휴 기간 중 여야 대표가 합의한 ‘안심번호를 활용한 국민공천제’에 대해 30일 청와대가 정면 비판하고 나서면서 정치권에 파장이 일고 있다. 또 이날 오후 열린 새누리당 의원총회에서 이 문제를 둘러싸고 주류인 친박(친박근혜)계와 비주류인 비박(비박근혜)계가 격한 논쟁을 벌이면서 계파간 충돌 양상까지 보이고 있다.


전날 대통령 정무특보인 윤상현 의원 등 일부 친박계 의원들이 새누리당 김무성 대표와 새정치민주연합 문재인 대표의 공천룰 합의를 비판한데 이어, 30일에는 청와대가 직접 나섰다.

청와대 관계자는 이날 기자들을 만나 "지금 안심번호 국민공천제에 대해 이런 저런 얘기가 많은데 우려스러운 점이 한두가지 아니다. 민심왜곡, 조직선거, 세금공천 등이 우려된다"며 조목 조목 문제점을 지적했다.

청와대로서는 이번 합의가 잠시 가라앉았던 여당 내 계파갈등을 재연시킬 수 있는 사안인데다, 시기적으로도 박근혜 대통령의 유엔 방문 기간에 이뤄진 것에 대해 불쾌한 반응을 숨기지 않은 것으로 정치권은 보고 있다.

청와대의 비판이 나오자 이날 오후 열린 의총장에서는 '불에 기름을 얹은 양' 친박계와 비박계의 공방이 격화됐다.

대통령 정무특보인 윤상현 의원은 의총장에 들어가며 “국회의원 후보자를 여론조사 방식으로 뽑는다면 국무총리도 대통령 후보자도 전부 여론조사 방식으로 뽑아야 한다”고 주장했다. 또 다른 정무특보인 김재원 의원도 “노인들의 안심번호 등록이 어렵고, 보이스피싱 우려, 역선택과 비용 문제 등이 발생할 것“이라고 지적했다.

김 대표도 의총장에서 이번 합의에 대한 비판을 정면으로 반박했다.

김무성 대표는 청와대가 제기한 5가지 문제 지적에 "1개만 맞았다"면서 "청와대가 '여론조사 응답률이 2% 수준으로 낮다'고 한 부분은 맞지만, 나머지는 맞지 않는 지적이 많다"고 주장했다. 그는 "청와대 관계자란 이름으로 여당대표를 어떻게 비판하냐. 당 대표 모욕, 오늘까지만 참겠다"고 말했다.

결국은 이날 의총은 논전을 벌인 끝에 '안심범호 국민공천제' 당론 수용 여부에 대해 결론을 내리지는 못했다.

정치권에서는 이번 친박계와 비박계의 갈등의 근저에 내년 총선의 공천권 주도권을 둘러싼 당·정간, 당내 계파간 권력투쟁이 깔려 있다는 점에서 타협점을 찾기가 쉽지 않을 것으로 보고 있다.

한편 이번 공천룰 합의안은 새정치민주연합 내에서도 새로운 갈등 요인으로 떠오르고 있다. 비주류진영에서는 안심번호제가 특정 세력에만 유리한 제도라는 비판까지 나오고있다.

박지원 전 원내대표는 이날 트위터에서 "잘못이 있을 때 설명(지적)을 하면 '안심하세요'라는 답변이 돌아온다. (그러나) 안심번호는 안심을 못하는 '불안심번호'"라며 국민공천제는 찬성하지만 안심번호제에는 반대한다"고 밝혔다.
  • 새누리 계파갈등 ‘뇌관’으로 떠오른 안심번호 공천제
    • 입력 2015-09-30 16:39:41
    • 수정2015-09-30 18:46:07
    정치
추석 연휴 기간 중 여야 대표가 합의한 ‘안심번호를 활용한 국민공천제’에 대해 30일 청와대가 정면 비판하고 나서면서 정치권에 파장이 일고 있다. 또 이날 오후 열린 새누리당 의원총회에서 이 문제를 둘러싸고 주류인 친박(친박근혜)계와 비주류인 비박(비박근혜)계가 격한 논쟁을 벌이면서 계파간 충돌 양상까지 보이고 있다.


전날 대통령 정무특보인 윤상현 의원 등 일부 친박계 의원들이 새누리당 김무성 대표와 새정치민주연합 문재인 대표의 공천룰 합의를 비판한데 이어, 30일에는 청와대가 직접 나섰다.

청와대 관계자는 이날 기자들을 만나 "지금 안심번호 국민공천제에 대해 이런 저런 얘기가 많은데 우려스러운 점이 한두가지 아니다. 민심왜곡, 조직선거, 세금공천 등이 우려된다"며 조목 조목 문제점을 지적했다.

청와대로서는 이번 합의가 잠시 가라앉았던 여당 내 계파갈등을 재연시킬 수 있는 사안인데다, 시기적으로도 박근혜 대통령의 유엔 방문 기간에 이뤄진 것에 대해 불쾌한 반응을 숨기지 않은 것으로 정치권은 보고 있다.

청와대의 비판이 나오자 이날 오후 열린 의총장에서는 '불에 기름을 얹은 양' 친박계와 비박계의 공방이 격화됐다.

대통령 정무특보인 윤상현 의원은 의총장에 들어가며 “국회의원 후보자를 여론조사 방식으로 뽑는다면 국무총리도 대통령 후보자도 전부 여론조사 방식으로 뽑아야 한다”고 주장했다. 또 다른 정무특보인 김재원 의원도 “노인들의 안심번호 등록이 어렵고, 보이스피싱 우려, 역선택과 비용 문제 등이 발생할 것“이라고 지적했다.

김 대표도 의총장에서 이번 합의에 대한 비판을 정면으로 반박했다.

김무성 대표는 청와대가 제기한 5가지 문제 지적에 "1개만 맞았다"면서 "청와대가 '여론조사 응답률이 2% 수준으로 낮다'고 한 부분은 맞지만, 나머지는 맞지 않는 지적이 많다"고 주장했다. 그는 "청와대 관계자란 이름으로 여당대표를 어떻게 비판하냐. 당 대표 모욕, 오늘까지만 참겠다"고 말했다.

결국은 이날 의총은 논전을 벌인 끝에 '안심범호 국민공천제' 당론 수용 여부에 대해 결론을 내리지는 못했다.

정치권에서는 이번 친박계와 비박계의 갈등의 근저에 내년 총선의 공천권 주도권을 둘러싼 당·정간, 당내 계파간 권력투쟁이 깔려 있다는 점에서 타협점을 찾기가 쉽지 않을 것으로 보고 있다.

한편 이번 공천룰 합의안은 새정치민주연합 내에서도 새로운 갈등 요인으로 떠오르고 있다. 비주류진영에서는 안심번호제가 특정 세력에만 유리한 제도라는 비판까지 나오고있다.

박지원 전 원내대표는 이날 트위터에서 "잘못이 있을 때 설명(지적)을 하면 '안심하세요'라는 답변이 돌아온다. (그러나) 안심번호는 안심을 못하는 '불안심번호'"라며 국민공천제는 찬성하지만 안심번호제에는 반대한다"고 밝혔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