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우루과이, 일반 기업체에 마리화나 재배 승인
입력 2015.10.04 (00:34) 국제
지난해 세계 최초로 마리화나 재배와 판매를 합법화하는 법안을 마련한 우루과이가 일반 기업체에 재배를 허가했습니다.

중남미 방송인 텔레수르는 우루과이 국립의약국이 마리화나 재배를 신청한 22개 기업을 심사해 이 가운데 2개 기업을 선정했다고 보도했습니다.

이들 기업은 앞으로 연간 2t 분량의 마리화나를 생산할 수 있게 됐습니다.

우루과이는 내년 초 마리화나 합법화 법안을 본격적으로 시행을 예정입니다.
  • 우루과이, 일반 기업체에 마리화나 재배 승인
    • 입력 2015-10-04 00:34:11
    국제
지난해 세계 최초로 마리화나 재배와 판매를 합법화하는 법안을 마련한 우루과이가 일반 기업체에 재배를 허가했습니다.

중남미 방송인 텔레수르는 우루과이 국립의약국이 마리화나 재배를 신청한 22개 기업을 심사해 이 가운데 2개 기업을 선정했다고 보도했습니다.

이들 기업은 앞으로 연간 2t 분량의 마리화나를 생산할 수 있게 됐습니다.

우루과이는 내년 초 마리화나 합법화 법안을 본격적으로 시행을 예정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