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인천유나이티드FC 선수 중고차 사기 혐의 피소
입력 2015.10.04 (10:09) 사회
프로축구 K리그 클래식 선수가 중고차 사기 혐의로 고소를 당해 경찰 조사를 받았습니다.

인천 남동경찰서는 중고차 딜러 28살 김 모 씨가 지난 달 24일 중고차 사기 혐의로 인천유나이티드FC의 김 모 선수를 고소했다고 밝혔습니다.

김 씨는 김 선수로부터 중고차를 사기 위해 중개인에게 5천9백만 원을 입금했지만 차를 받지 못했다고 주장하고 있습니다.

한편 김 선수도 중고차 대금을 받지 못했다며 지난 1일 김 씨를 맞고소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경찰은 김 씨와 김 선수 모두 중개인으로부터 사기를 당했을 가능성이 있는 것으로 보고 정확한 사건 경위를 조사하고 있습니다.
  • 인천유나이티드FC 선수 중고차 사기 혐의 피소
    • 입력 2015-10-04 10:09:48
    사회
프로축구 K리그 클래식 선수가 중고차 사기 혐의로 고소를 당해 경찰 조사를 받았습니다.

인천 남동경찰서는 중고차 딜러 28살 김 모 씨가 지난 달 24일 중고차 사기 혐의로 인천유나이티드FC의 김 모 선수를 고소했다고 밝혔습니다.

김 씨는 김 선수로부터 중고차를 사기 위해 중개인에게 5천9백만 원을 입금했지만 차를 받지 못했다고 주장하고 있습니다.

한편 김 선수도 중고차 대금을 받지 못했다며 지난 1일 김 씨를 맞고소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경찰은 김 씨와 김 선수 모두 중개인으로부터 사기를 당했을 가능성이 있는 것으로 보고 정확한 사건 경위를 조사하고 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