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사격 음빛나, 금빛 과녁 ‘조준’…AG 기운 이을까
입력 2015.10.04 (11:38) 수정 2015.10.04 (20:46) 연합뉴스
▲ 2014 인천 아시안게임 사격 여자 50m 소총 단체전에서 금메달을 획득한 음빛나의 모습


인천 아시안게임 금메달리스트인 음빛나(24·중사)가 2015 경북 문경 세계군인체육대회에서도 금빛 과녁을 조준한다.

음빛나는 5일 오전 대구사격장에서 열리는 여자 50m 소총복사 단체전에 배상희(23·하사), 김현주(21·하사)와 함께 출전한다.

음빛나는 지난해 인천 아시안게임 때 이 종목 단체전에서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음빛나는 바로 다음 날인 6일에는 같은 종목 개인전에 나선다. 그는 지난해 이 종목 개인전에서 동메달을 획득했다.

사격은 이번 대회 24개 종목 중 각국이 가장 치열한 자존심 대결을 펼치는 종목이다. 군대의 '기본'과 가장 밀접하기 때문이다.

음빛나는 "내가 군인인 만큼 이번 대회의 의미가 아시안게임보다도 크다"며 "국가 명예를 걸고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음빛나가 금메달을 딸 경우 세계군인체육대회 한국 여군 '금메달 1호'가 될 수도 있다.

한국은 1회부터 5회 대회까지 총 25개의 금메달을 땄는데 여군이 차지한 것은 하나도 없다.
  • 사격 음빛나, 금빛 과녁 ‘조준’…AG 기운 이을까
    • 입력 2015-10-04 11:38:52
    • 수정2015-10-04 20:46:33
    연합뉴스
▲ 2014 인천 아시안게임 사격 여자 50m 소총 단체전에서 금메달을 획득한 음빛나의 모습


인천 아시안게임 금메달리스트인 음빛나(24·중사)가 2015 경북 문경 세계군인체육대회에서도 금빛 과녁을 조준한다.

음빛나는 5일 오전 대구사격장에서 열리는 여자 50m 소총복사 단체전에 배상희(23·하사), 김현주(21·하사)와 함께 출전한다.

음빛나는 지난해 인천 아시안게임 때 이 종목 단체전에서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음빛나는 바로 다음 날인 6일에는 같은 종목 개인전에 나선다. 그는 지난해 이 종목 개인전에서 동메달을 획득했다.

사격은 이번 대회 24개 종목 중 각국이 가장 치열한 자존심 대결을 펼치는 종목이다. 군대의 '기본'과 가장 밀접하기 때문이다.

음빛나는 "내가 군인인 만큼 이번 대회의 의미가 아시안게임보다도 크다"며 "국가 명예를 걸고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음빛나가 금메달을 딸 경우 세계군인체육대회 한국 여군 '금메달 1호'가 될 수도 있다.

한국은 1회부터 5회 대회까지 총 25개의 금메달을 땄는데 여군이 차지한 것은 하나도 없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