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급식비 막말’ 고교…이번엔 억대 급식비 횡령
입력 2015.10.04 (12:11) 수정 2015.10.04 (20:08) 사회
서울의 한 중·고등학교가 억대의 급식비를 횡령한 사실이 교육청 감사에서 적발됐습니다.

서울시교육청은 모 학교법인 소속 중·고등학교가 조리실에서 각 교실로 급식을 배송하는 일을 용역업체에 위탁한다고 속인 뒤 실제로는 학교 조리원에게 맡기는 수법으로 지난 2011년 9월부터 최근까지 2억 5천여만 원을 빼돌린 것으로 드러났다고 밝혔습니다.

이 학교들은 또 식자재 납품업체 직원을 학교 급식 담당 직원으로 채용해 식재료비를 부풀려 청구하고, 튀김기름 등을 반복 사용해 식자재비 1억 5천만 원을 빼돌렸다고 서울시교육청은 밝혔습니다.

서울시교육청은 학교 전 이사장 74살 이 모씨 등 18명을 검찰에 고발하고, 관련자 파면을 학교 법인에 요구했습니다.

또 수사 결과가 나오는대로 횡령액 전액을 환수할 계획입니다.

이에 대해 학교 측은 시교육청이 식재료비 등을 단순 비교해 횡령액을 부풀리는 등 감사에 문제가 있다며 법적 대응 방침을 밝혔습니다.

해당 고등학교에서는 지난 4월 교감이 학생들의 급식비 납부 현황을 확인하는 과정에서 학생을 공개적으로 망신주고 막말을 했다는 논란이 불거지기도 했습니다.
  • ‘급식비 막말’ 고교…이번엔 억대 급식비 횡령
    • 입력 2015-10-04 12:11:12
    • 수정2015-10-04 20:08:44
    사회
서울의 한 중·고등학교가 억대의 급식비를 횡령한 사실이 교육청 감사에서 적발됐습니다.

서울시교육청은 모 학교법인 소속 중·고등학교가 조리실에서 각 교실로 급식을 배송하는 일을 용역업체에 위탁한다고 속인 뒤 실제로는 학교 조리원에게 맡기는 수법으로 지난 2011년 9월부터 최근까지 2억 5천여만 원을 빼돌린 것으로 드러났다고 밝혔습니다.

이 학교들은 또 식자재 납품업체 직원을 학교 급식 담당 직원으로 채용해 식재료비를 부풀려 청구하고, 튀김기름 등을 반복 사용해 식자재비 1억 5천만 원을 빼돌렸다고 서울시교육청은 밝혔습니다.

서울시교육청은 학교 전 이사장 74살 이 모씨 등 18명을 검찰에 고발하고, 관련자 파면을 학교 법인에 요구했습니다.

또 수사 결과가 나오는대로 횡령액 전액을 환수할 계획입니다.

이에 대해 학교 측은 시교육청이 식재료비 등을 단순 비교해 횡령액을 부풀리는 등 감사에 문제가 있다며 법적 대응 방침을 밝혔습니다.

해당 고등학교에서는 지난 4월 교감이 학생들의 급식비 납부 현황을 확인하는 과정에서 학생을 공개적으로 망신주고 막말을 했다는 논란이 불거지기도 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