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두산 이현호·박건우, 9월 팀 자체 ‘최우수선수’
입력 2015.10.04 (13:51) 수정 2015.10.04 (14:00) 연합뉴스
프로야구 두산 베어스는 팀 자체적으로 뽑는 두타 9월 최우수선수(MVP)에 투수 이현호와 타자 박건우를 선정해 4일 시상했다.

이현호는 9월 한 달간 5경기에서 17⅔이닝을 던져 3승 1패, 평균자책점 4.58을 기록했다.

특히 선발로 3경기, 중간계투로 2경기에 등판하는 등 전천후로 마운드에 올라 팀 내 최다승을 올렸다.

박건우는 15경기에 출전해 47타수 21안타(타율 0.447)에 1홈런, 9타점, OPS(출루율 장타율) 1.075의 성적을 냈다.

9월 팀 내 가장 높은 타율을 기록하는 등 알토란 같은 활약으로 공격에 큰 힘을 보탰다.

두 선수는 두타 100만 원 상품권을 받았다.
  • 두산 이현호·박건우, 9월 팀 자체 ‘최우수선수’
    • 입력 2015-10-04 13:51:20
    • 수정2015-10-04 14:00:17
    연합뉴스
프로야구 두산 베어스는 팀 자체적으로 뽑는 두타 9월 최우수선수(MVP)에 투수 이현호와 타자 박건우를 선정해 4일 시상했다.

이현호는 9월 한 달간 5경기에서 17⅔이닝을 던져 3승 1패, 평균자책점 4.58을 기록했다.

특히 선발로 3경기, 중간계투로 2경기에 등판하는 등 전천후로 마운드에 올라 팀 내 최다승을 올렸다.

박건우는 15경기에 출전해 47타수 21안타(타율 0.447)에 1홈런, 9타점, OPS(출루율 장타율) 1.075의 성적을 냈다.

9월 팀 내 가장 높은 타율을 기록하는 등 알토란 같은 활약으로 공격에 큰 힘을 보탰다.

두 선수는 두타 100만 원 상품권을 받았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