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양현석 “음원 사재기, 다시 검찰에 고발할 생각”
입력 2015.10.04 (14:12) 수정 2015.10.04 (15:23) 연합뉴스
YG엔터테인먼트 양현석 대표가 "음원 사재기가 철저히 수사되도록 다시 검찰 고발을 할 생각이 있다"고 밝혔다.

양 대표는 지난 3일 송파구 방이동 올림픽공원 체조경기장에서 열린 그룹 아이콘의 데뷔 콘서트 이후 취재진과 만나 최근 논란이 된 음원 사재기와 관련, 수사 기관이 다시 조사해야 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지난 2013년 SM·JYP엔터테인먼트·스타제국과 함께 음원 사재기를 수사해달라며 검찰에 고발했던 그는 "당시 고발해 흐지부지됐지만 필요하다면 다시 검찰에 고발할 생각"이라며 "박진영 씨와 조만간 SBS TV 'K팝 스타' 때문에 만나는데 이 의견을 나눠볼 생각"이라고 말했다.

그는 이어 "어려운 조사는 아닌 것 같다"며 "박진영·이승환 씨가 방송 뉴스에서 한 말처럼 가요계에 사재기가 깊숙이 있다고 하니 수사 기관이 업자의 장부와 계좌를 뒤지면 나올 것이고 음원사이트 데이터 분석만 해도 알 수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또 한 방송 뉴스에서 음원 사재기 관련 보도를 하며 그중 한팀이 아이콘인 것처럼 자료 화면을 내보내 '아이콘이 사재기를 했다'는 의혹에 휩싸인 데 대해서도 언급했다.

양 대표는 "빅뱅을 비롯해 YG에서 낸 음원이 대부분 1등 했다"며 "오해를 받을 수 있다고 생각한다. 업자(사재기 브로커)들이 'YG도 하는데 너흰 안 하느냐'고 한다더라. 그런 데 대한 감정은 없다. 나쁜 논란도 관심이 높아 생긴 것이라 여긴다"고 말했다.

이어 "사재기에 당하거나 피해를 보는 사람들이 많은데 특히 지명도가 없거나 영세한 기획사들"이라며 "그거라도 해야 음원 순위가 오르고 음악 방송에도 출연할 수 있으니까. 대형기획사는 팬덤도 있고 관심을 많이 받아 그런 게 필요 없다. 기획사들도 이게 범죄가 된다는 걸 인지해야 한다. 남들이 다 하니 나도 한다는 식은 안타깝다"고 지적했다.

그는 이날 아이콘과 위너, 싸이 등 소속 가수들의 활동 계획도 밝혔다.

아이콘에 대해선 "한국을 비롯해 해외 활동을 병행할 것"이라며 "1주일 뒤부터 일본 팬미팅이 6군데 예정돼 있는데 더 늘어날 것으로 보인다. 중국 SNS(사회관계망서비스)인 웨이보에서 아이콘의 해시태그(# 뒤에 특정 단어를 넣어 그에 대한 글이라는 것을 표현)가 14억 건이라는데 놀랍다. 예전엔 몸으로 뛰었지만 온라인이 발전하면서 이젠 콘텐츠만 좋으면 퍼지니 더 편해진 것"이라고 설명했다.

앞서 데뷔시킨 그룹 위너보다 아이콘을 편애한다는 얘기가 있다는 데 대해선 "아이콘이 나올 때는 아이콘을, 위너가 나올 때는 위너를 편애한다"며 "예전엔 아이콘 팬들이 속상해했는데 요즘 아이콘에 집중하니 위너 팬들이 그런가 보더라. 위너도 2집에선 1집을 넘어서도록 프로모션 계획을 갖고 있다"고 말했다.

또 연내 신곡 발표 계획이 있는 싸이에 대해서는 "싸이도 막바지에 왔다"며 "중요한 건 싸이는 음원 출시 시기를 YG에서 정하는 게 아니라 자신이 끝났다고 해야 한다. 막바지인 건 분명하고 웬만해서 올해 안에 내려고 한다. 싸이가 '강남스타일'의 부담이 큰데 난 그걸 안 넘어서도 된다고, 미국에 안 가도 좋다고 생각한다. 무대에 설 때 가장 좋은 친구이니 편안하게 음악 하길 바란다"고 응원했다.

그는 올해는 씨엘의 미국 진출이 있고 내년 초 오랫동안 준비한 신인 여자 그룹을 데뷔시킬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 양현석 “음원 사재기, 다시 검찰에 고발할 생각”
    • 입력 2015-10-04 14:12:18
    • 수정2015-10-04 15:23:53
    연합뉴스
YG엔터테인먼트 양현석 대표가 "음원 사재기가 철저히 수사되도록 다시 검찰 고발을 할 생각이 있다"고 밝혔다.

양 대표는 지난 3일 송파구 방이동 올림픽공원 체조경기장에서 열린 그룹 아이콘의 데뷔 콘서트 이후 취재진과 만나 최근 논란이 된 음원 사재기와 관련, 수사 기관이 다시 조사해야 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지난 2013년 SM·JYP엔터테인먼트·스타제국과 함께 음원 사재기를 수사해달라며 검찰에 고발했던 그는 "당시 고발해 흐지부지됐지만 필요하다면 다시 검찰에 고발할 생각"이라며 "박진영 씨와 조만간 SBS TV 'K팝 스타' 때문에 만나는데 이 의견을 나눠볼 생각"이라고 말했다.

그는 이어 "어려운 조사는 아닌 것 같다"며 "박진영·이승환 씨가 방송 뉴스에서 한 말처럼 가요계에 사재기가 깊숙이 있다고 하니 수사 기관이 업자의 장부와 계좌를 뒤지면 나올 것이고 음원사이트 데이터 분석만 해도 알 수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또 한 방송 뉴스에서 음원 사재기 관련 보도를 하며 그중 한팀이 아이콘인 것처럼 자료 화면을 내보내 '아이콘이 사재기를 했다'는 의혹에 휩싸인 데 대해서도 언급했다.

양 대표는 "빅뱅을 비롯해 YG에서 낸 음원이 대부분 1등 했다"며 "오해를 받을 수 있다고 생각한다. 업자(사재기 브로커)들이 'YG도 하는데 너흰 안 하느냐'고 한다더라. 그런 데 대한 감정은 없다. 나쁜 논란도 관심이 높아 생긴 것이라 여긴다"고 말했다.

이어 "사재기에 당하거나 피해를 보는 사람들이 많은데 특히 지명도가 없거나 영세한 기획사들"이라며 "그거라도 해야 음원 순위가 오르고 음악 방송에도 출연할 수 있으니까. 대형기획사는 팬덤도 있고 관심을 많이 받아 그런 게 필요 없다. 기획사들도 이게 범죄가 된다는 걸 인지해야 한다. 남들이 다 하니 나도 한다는 식은 안타깝다"고 지적했다.

그는 이날 아이콘과 위너, 싸이 등 소속 가수들의 활동 계획도 밝혔다.

아이콘에 대해선 "한국을 비롯해 해외 활동을 병행할 것"이라며 "1주일 뒤부터 일본 팬미팅이 6군데 예정돼 있는데 더 늘어날 것으로 보인다. 중국 SNS(사회관계망서비스)인 웨이보에서 아이콘의 해시태그(# 뒤에 특정 단어를 넣어 그에 대한 글이라는 것을 표현)가 14억 건이라는데 놀랍다. 예전엔 몸으로 뛰었지만 온라인이 발전하면서 이젠 콘텐츠만 좋으면 퍼지니 더 편해진 것"이라고 설명했다.

앞서 데뷔시킨 그룹 위너보다 아이콘을 편애한다는 얘기가 있다는 데 대해선 "아이콘이 나올 때는 아이콘을, 위너가 나올 때는 위너를 편애한다"며 "예전엔 아이콘 팬들이 속상해했는데 요즘 아이콘에 집중하니 위너 팬들이 그런가 보더라. 위너도 2집에선 1집을 넘어서도록 프로모션 계획을 갖고 있다"고 말했다.

또 연내 신곡 발표 계획이 있는 싸이에 대해서는 "싸이도 막바지에 왔다"며 "중요한 건 싸이는 음원 출시 시기를 YG에서 정하는 게 아니라 자신이 끝났다고 해야 한다. 막바지인 건 분명하고 웬만해서 올해 안에 내려고 한다. 싸이가 '강남스타일'의 부담이 큰데 난 그걸 안 넘어서도 된다고, 미국에 안 가도 좋다고 생각한다. 무대에 설 때 가장 좋은 친구이니 편안하게 음악 하길 바란다"고 응원했다.

그는 올해는 씨엘의 미국 진출이 있고 내년 초 오랫동안 준비한 신인 여자 그룹을 데뷔시킬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