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불꽃축제 준비하다 한강에 빠진 인부 숨진 채 발견
입력 2015.10.04 (14:49) 수정 2015.10.04 (16:30) 사회
서울 세계불꽃축제 준비 작업을 하다 한강에 빠져 실종됐던 40대 남성의 시신이 인양됐습니다.

서울 한강경찰대는 지난 2일 밤 40대 남성 한 명이 물에 빠졌다는 신고를 받고 수색하던 중, 오늘 오전 9시쯤 여의도 한강공원 인근에서 43살 이모 씨의 시신을 인양했다고 밝혔습니다.

이 씨는 조명설치업체 직원으로, 원효대교 인근 한강에 떠 있던 바지선에 불꽃축제용 레이저 설치 장비를 옮기다 물에 빠진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 불꽃축제 준비하다 한강에 빠진 인부 숨진 채 발견
    • 입력 2015-10-04 14:49:08
    • 수정2015-10-04 16:30:31
    사회
서울 세계불꽃축제 준비 작업을 하다 한강에 빠져 실종됐던 40대 남성의 시신이 인양됐습니다.

서울 한강경찰대는 지난 2일 밤 40대 남성 한 명이 물에 빠졌다는 신고를 받고 수색하던 중, 오늘 오전 9시쯤 여의도 한강공원 인근에서 43살 이모 씨의 시신을 인양했다고 밝혔습니다.

이 씨는 조명설치업체 직원으로, 원효대교 인근 한강에 떠 있던 바지선에 불꽃축제용 레이저 설치 장비를 옮기다 물에 빠진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