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수원 염기훈, K리그 최다 ‘71도움’ 신기록
입력 2015.10.04 (15:19) 수정 2015.10.04 (21:52) 연합뉴스
프로축구 K리그 클래식 수원 삼성의 '캡틴' 염기훈(32)이 도움 해트트릭을 기록하면서 역대 K리그 통산 최다 도움 경신을 자축했다.

염기훈은 4일 광주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광주FC와의 2015 현대오일뱅크 K리그 클래식 33라운드 원정에서 전반 18분 산토스의 2번째 골을 도우면서 통산 69호 도움을 기록했다.

2004년 신태용 올림픽 축구대표팀 감독이 작성한 역대 최다 도움 기록(68)을 뛰어넘은 염기훈의 도움 행진은 후반전에 들어서도 멈추지 않았다.

염기훈은 2-1로 앞선 후반 6분 양상민의 추가골을 도운 뒤 광주가 3-2로 끈질기게 쫓아온 후반 26분엔 다시 산토스에게 도움을 주면서 도움 해트트릭을 완성했다.

이로써 시즌 15호 도움을 작성한 염기훈은 K리그 통산 71개째 도움을 기록하게 됐다.

특히 염기훈은 234경기 만에 71도움을 작성, 신태용(400경기)을 뛰어넘은 최단 경기 최다 도움 기록의 주인공이 됐다.

2006년 전북 현대 유니폼을 입고 K리그에 데뷔한 염기훈은 울산 현대를 거쳐 2010년부터 수원에서 뛰고 있다.

수원 입단 첫해 10도움으로 첫 두자릿수 도움을 기록한 염기훈은 2011년에는 14도움을 기록했다.

경찰청에서도 11도움을 쌓은 염기훈은 수원에 복귀해서도 도움을 이어갔고, 이번 시즌 15도움으로 자신의 한시즌 최다 도움 기록을 경신하면서 도움 랭킹 선두를 달리고 있다.
  • 수원 염기훈, K리그 최다 ‘71도움’ 신기록
    • 입력 2015-10-04 15:19:47
    • 수정2015-10-04 21:52:13
    연합뉴스
프로축구 K리그 클래식 수원 삼성의 '캡틴' 염기훈(32)이 도움 해트트릭을 기록하면서 역대 K리그 통산 최다 도움 경신을 자축했다.

염기훈은 4일 광주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광주FC와의 2015 현대오일뱅크 K리그 클래식 33라운드 원정에서 전반 18분 산토스의 2번째 골을 도우면서 통산 69호 도움을 기록했다.

2004년 신태용 올림픽 축구대표팀 감독이 작성한 역대 최다 도움 기록(68)을 뛰어넘은 염기훈의 도움 행진은 후반전에 들어서도 멈추지 않았다.

염기훈은 2-1로 앞선 후반 6분 양상민의 추가골을 도운 뒤 광주가 3-2로 끈질기게 쫓아온 후반 26분엔 다시 산토스에게 도움을 주면서 도움 해트트릭을 완성했다.

이로써 시즌 15호 도움을 작성한 염기훈은 K리그 통산 71개째 도움을 기록하게 됐다.

특히 염기훈은 234경기 만에 71도움을 작성, 신태용(400경기)을 뛰어넘은 최단 경기 최다 도움 기록의 주인공이 됐다.

2006년 전북 현대 유니폼을 입고 K리그에 데뷔한 염기훈은 울산 현대를 거쳐 2010년부터 수원에서 뛰고 있다.

수원 입단 첫해 10도움으로 첫 두자릿수 도움을 기록한 염기훈은 2011년에는 14도움을 기록했다.

경찰청에서도 11도움을 쌓은 염기훈은 수원에 복귀해서도 도움을 이어갔고, 이번 시즌 15도움으로 자신의 한시즌 최다 도움 기록을 경신하면서 도움 랭킹 선두를 달리고 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