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대호, 11경기만 멀티히트…소프트뱅크 90승
입력 2015.10.04 (20:40) 수정 2015.10.04 (20:45) 연합뉴스
일본프로야구 소프트뱅크 호크스의 한국인 거포 이대호(33)가 포스트 시즌을 앞두고 타격감을 끌어올렸다.

이대호는 4일 일본 미야기현 센다이의 코보스타디움에서 열린 라쿠텐 골든이글스와 방문경기에 5번 지명타자로 선발 출전해 4타수 2안타를 기록했다.

이대호가 멀티 히트(한 경기 안타 2개 이상)를 쳐낸 것은 지난달 21일 닛폰햄 파이터스전 이후 11경기만이다.

3경기 연속 무안타에서도 벗어난 이대호는 시즌 타율을 0.282에서 0.284(507타수 144안타)로 끌어올렸다.

소프트뱅크는 라쿠텐을 5-4로 꺾고 6연패 사슬을 끊었다.

일본프로야구 전체 12개 팀 가운데 유일하게 90승(48패) 고지에 올라선 소프트뱅크는 5일 라쿠텐과 정규리그 최종전을 치른다.

퍼시픽리그 정규리그 우승팀인 소프트뱅크는 센트럴리그 정상에 오른 야쿠르트 스왈로스(76승)보다 무려 14승을 더 거둔 상태에서 종착역을 향해 달려가고 있다.

이대호의 방망이는 첫 타석부터 불을 뿜었다.

2회초 무사 1루에서 첫 타석을 맞은 이대호는 라쿠텐 선발 도무라 겐지의 2구째 직구(139㎞)를 받아쳐 중전 안타로 연결했다.

소프트뱅크는 이어진 1사 만루에서 이마미야 겐타의 중견수 희생플라이로 선취점을 뽑았다.

3회초 무사 1루에서는 유격수 앞 병살타로 고개를 숙인 이대호는 6회초 선두타자로 나서 우전 안타를 때려냈다.

그러나 이대호는 후속 타자들이 줄줄이 범타로 물러나 홈을 밟는 데는 실패했다.

이대호는 4-4로 맞선 8회초 1사 1루에서는 우익수 뜬공으로 잡혔다.

소프트뱅크는 이후 마쓰다 노부히로의 볼넷에 이어 나카무라 아키라가 중전 적시타를 날려 결승점을 뽑았다.
  • 이대호, 11경기만 멀티히트…소프트뱅크 90승
    • 입력 2015-10-04 20:40:16
    • 수정2015-10-04 20:45:37
    연합뉴스
일본프로야구 소프트뱅크 호크스의 한국인 거포 이대호(33)가 포스트 시즌을 앞두고 타격감을 끌어올렸다.

이대호는 4일 일본 미야기현 센다이의 코보스타디움에서 열린 라쿠텐 골든이글스와 방문경기에 5번 지명타자로 선발 출전해 4타수 2안타를 기록했다.

이대호가 멀티 히트(한 경기 안타 2개 이상)를 쳐낸 것은 지난달 21일 닛폰햄 파이터스전 이후 11경기만이다.

3경기 연속 무안타에서도 벗어난 이대호는 시즌 타율을 0.282에서 0.284(507타수 144안타)로 끌어올렸다.

소프트뱅크는 라쿠텐을 5-4로 꺾고 6연패 사슬을 끊었다.

일본프로야구 전체 12개 팀 가운데 유일하게 90승(48패) 고지에 올라선 소프트뱅크는 5일 라쿠텐과 정규리그 최종전을 치른다.

퍼시픽리그 정규리그 우승팀인 소프트뱅크는 센트럴리그 정상에 오른 야쿠르트 스왈로스(76승)보다 무려 14승을 더 거둔 상태에서 종착역을 향해 달려가고 있다.

이대호의 방망이는 첫 타석부터 불을 뿜었다.

2회초 무사 1루에서 첫 타석을 맞은 이대호는 라쿠텐 선발 도무라 겐지의 2구째 직구(139㎞)를 받아쳐 중전 안타로 연결했다.

소프트뱅크는 이어진 1사 만루에서 이마미야 겐타의 중견수 희생플라이로 선취점을 뽑았다.

3회초 무사 1루에서는 유격수 앞 병살타로 고개를 숙인 이대호는 6회초 선두타자로 나서 우전 안타를 때려냈다.

그러나 이대호는 후속 타자들이 줄줄이 범타로 물러나 홈을 밟는 데는 실패했다.

이대호는 4-4로 맞선 8회초 1사 1루에서는 우익수 뜬공으로 잡혔다.

소프트뱅크는 이후 마쓰다 노부히로의 볼넷에 이어 나카무라 아키라가 중전 적시타를 날려 결승점을 뽑았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