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춘희막이’, 독일 국제다큐영화제 경쟁 부문 진출
입력 2015.10.08 (01:10) 수정 2015.10.08 (22:17) 문화
다큐멘터리 영화 '춘희막이'가 독일 국제다큐멘터리-애니메이션 영화제 경쟁 부문에 진출했습니다.

이 영화제는 1955년부터 시작됐으며 유럽에서 큰 영향을 가진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춘희막이'는 본처와 후처 관계로 46년을 함께 산 두 여성의 실제 이야기를 그린 작품으로 박혁지 감독이 연출했습니다.
  • ‘춘희막이’, 독일 국제다큐영화제 경쟁 부문 진출
    • 입력 2015-10-08 01:10:42
    • 수정2015-10-08 22:17:45
    문화
다큐멘터리 영화 '춘희막이'가 독일 국제다큐멘터리-애니메이션 영화제 경쟁 부문에 진출했습니다.

이 영화제는 1955년부터 시작됐으며 유럽에서 큰 영향을 가진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춘희막이'는 본처와 후처 관계로 46년을 함께 산 두 여성의 실제 이야기를 그린 작품으로 박혁지 감독이 연출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