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쾌적한 가을 날씨…‘운동 효과’ 높이려면?
입력 2015.10.08 (09:44) 수정 2015.10.08 (22:16) 930뉴스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맑게 갠 하늘에 선선한 바람, 요즘 정말 운동하기 좋은 계절이죠.

가을을 맞아 운동을 시작하는 사람도 많은데요,

어떻게 해야 효과가 높은지 주의할 점은 뭔지 이충헌 의학전문기자가 짚어드립니다.

<리포트>

상쾌한 가을 아침, 운동으로 하루를 시작하는 사람들로 공원엔 활기가 넘칩니다.

남녀노소 할것 없이 빨리 걷거나 달리면서 트랙을 돕니다.

<인터뷰> 손규태(서울 영등포구) : "여름엔 습하니까 운동양이 그만큼 적어져요 가을보다는. 가을에 많아지죠."

가을엔 등산이나 달리기, 자전거 타기 같은 야외 유산소 운동이 적합합니다.

한 번에 30분 이상, 이틀에 한 번 꼴은 운동해야 건강에 도움이 됩니다.

쾌적한 날씨 덕분에 평소보다 운동 강도와 시간을 더 늘릴 수 있어 운동 효과도 높습니다.

기온이 낮아지면 우리 몸은 체온을 유지하기 위해 열 생산을 증가시킵니다.

이 때 에너지 대사가 늘어납니다.

때문에 여름보다 가을철에 운동을 하면 열량 소모가 더 많습니다.

<인터뷰> 김경수(서울성모병원 가정의학과) : "가을철에는 쾌적한 환경과 우리 몸의 신진대사가 상승되기때문에 운동효율이 더 높다고 할 수 있습니다."

문제는 식욕입니다.

가을엔 식욕이 오르는 만큼 운동 뒤에 과식하지 않도록 신경을 써야 합니다.

또 일교차가 커 관절이나 근육이 굳기 쉽기 때문에 운동 전 스트레칭이 필수입니다.

고혈압이나 심장병, 심한 당뇨를 앓고 있는 사람은 기온이 많이 떨어지는 새벽녘 운동은 피하는 것이 좋습니다.

KBS 뉴스 이충헌입니다.
  • 쾌적한 가을 날씨…‘운동 효과’ 높이려면?
    • 입력 2015-10-08 09:45:55
    • 수정2015-10-08 22:16:36
    930뉴스
<앵커 멘트>

맑게 갠 하늘에 선선한 바람, 요즘 정말 운동하기 좋은 계절이죠.

가을을 맞아 운동을 시작하는 사람도 많은데요,

어떻게 해야 효과가 높은지 주의할 점은 뭔지 이충헌 의학전문기자가 짚어드립니다.

<리포트>

상쾌한 가을 아침, 운동으로 하루를 시작하는 사람들로 공원엔 활기가 넘칩니다.

남녀노소 할것 없이 빨리 걷거나 달리면서 트랙을 돕니다.

<인터뷰> 손규태(서울 영등포구) : "여름엔 습하니까 운동양이 그만큼 적어져요 가을보다는. 가을에 많아지죠."

가을엔 등산이나 달리기, 자전거 타기 같은 야외 유산소 운동이 적합합니다.

한 번에 30분 이상, 이틀에 한 번 꼴은 운동해야 건강에 도움이 됩니다.

쾌적한 날씨 덕분에 평소보다 운동 강도와 시간을 더 늘릴 수 있어 운동 효과도 높습니다.

기온이 낮아지면 우리 몸은 체온을 유지하기 위해 열 생산을 증가시킵니다.

이 때 에너지 대사가 늘어납니다.

때문에 여름보다 가을철에 운동을 하면 열량 소모가 더 많습니다.

<인터뷰> 김경수(서울성모병원 가정의학과) : "가을철에는 쾌적한 환경과 우리 몸의 신진대사가 상승되기때문에 운동효율이 더 높다고 할 수 있습니다."

문제는 식욕입니다.

가을엔 식욕이 오르는 만큼 운동 뒤에 과식하지 않도록 신경을 써야 합니다.

또 일교차가 커 관절이나 근육이 굳기 쉽기 때문에 운동 전 스트레칭이 필수입니다.

고혈압이나 심장병, 심한 당뇨를 앓고 있는 사람은 기온이 많이 떨어지는 새벽녘 운동은 피하는 것이 좋습니다.

KBS 뉴스 이충헌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930뉴스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