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인터내셔널팀 첫 티샷…프레지던츠컵 스타트
입력 2015.10.08 (13:43) 수정 2015.10.08 (13:44) 연합뉴스
인터내셔널팀과 미국팀의 골프대항전 2015 프레지던츠컵이 인터내셔널팀의 첫 티샷으로 경기 시작을 알렸다.

대회조직위원회는 8일 오전 10시 30분 인천 송도의 잭 니클라우스 골프장 1번홀에서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팀 핀첨 커미셔너, 조지 W 부시 미국 전 대통령, 류진 대회조직위원장, 양팀 단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간단한 개막식을 열었다.

참가국 국기를 든 유엔군 의장대가 1번홀 티박스에서 인터내셔널팀 닉 프라이스 단장과 미국팀 제이 하스 단장에게 우승 트로피를 전달했고, 미8군 군악대가 개최국 한국의 애국가를 연주하며 대회 개막을 알렸다.

양팀 단장은 동전으로 티샷 순서를 정해 인터내셔널팀이 먼저 티샷을 하는 우선권을 얻었다.

인터내셔널팀의 포섬 경기 첫 번째 조 애덤 스콧(호주)이 오전 11시 5분 티샷을 날리며 나흘간의 열전을 시작했다.

이에 앞서 양팀 단장은 우승트로피를 사이에 놓고 악수를 하며 선전을 다짐했다.

1번홀을 둘러싼 스탠드에서는 갤러리가 자리를 꽉 채웠고, 외국 응원단도 응원가와 구호를 외치며 대회 분위기를 띄웠다.

영국, 호주, 남아프리카공화국 등으로 구성된 '패나틱스'(Fanatics)라고 밝힌 20여명의 응원단은 노란색 응원복을 맞춰 입고 1번홀 티박스 뒤쪽 스탠드에 자리를 잡고, 한국 선수 배상문의 이름을 외치기도 했다.
  • 인터내셔널팀 첫 티샷…프레지던츠컵 스타트
    • 입력 2015-10-08 13:43:28
    • 수정2015-10-08 13:44:19
    연합뉴스
인터내셔널팀과 미국팀의 골프대항전 2015 프레지던츠컵이 인터내셔널팀의 첫 티샷으로 경기 시작을 알렸다.

대회조직위원회는 8일 오전 10시 30분 인천 송도의 잭 니클라우스 골프장 1번홀에서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팀 핀첨 커미셔너, 조지 W 부시 미국 전 대통령, 류진 대회조직위원장, 양팀 단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간단한 개막식을 열었다.

참가국 국기를 든 유엔군 의장대가 1번홀 티박스에서 인터내셔널팀 닉 프라이스 단장과 미국팀 제이 하스 단장에게 우승 트로피를 전달했고, 미8군 군악대가 개최국 한국의 애국가를 연주하며 대회 개막을 알렸다.

양팀 단장은 동전으로 티샷 순서를 정해 인터내셔널팀이 먼저 티샷을 하는 우선권을 얻었다.

인터내셔널팀의 포섬 경기 첫 번째 조 애덤 스콧(호주)이 오전 11시 5분 티샷을 날리며 나흘간의 열전을 시작했다.

이에 앞서 양팀 단장은 우승트로피를 사이에 놓고 악수를 하며 선전을 다짐했다.

1번홀을 둘러싼 스탠드에서는 갤러리가 자리를 꽉 채웠고, 외국 응원단도 응원가와 구호를 외치며 대회 분위기를 띄웠다.

영국, 호주, 남아프리카공화국 등으로 구성된 '패나틱스'(Fanatics)라고 밝힌 20여명의 응원단은 노란색 응원복을 맞춰 입고 1번홀 티박스 뒤쪽 스탠드에 자리를 잡고, 한국 선수 배상문의 이름을 외치기도 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