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9월 자동차산업 호조…생산·수출·내수 모두 늘어
입력 2015.10.08 (13:52) 경제
개별소비세 인하와 신차 효과 등으로 지난달 자동차업계의 생산과 수출, 국내 판매가 모두 호조를 보였습니다.

산업통상자원부는 지난달 자동차 생산과 수출, 국내판매가 지난해 같은 기간 보다 각각 13.5%, 3.5%, 16.3% 증가했다고 발표했습니다.

자동차 생산은 현대자동차의 월말 부분파업에도 내수와 수출이 고르게 늘면서 증가했습니다.

수출은 엑센트와 프라이드, 트랙스 등 수출 주력차종의 호조 등으로 강세를 보였고

내수 판매는 개별소비세 인하와 아반떼, 스포티지 등 신차 효과로 크게 늘었습니다.

특히 지난 8월 개별소비세 인하 이후 35일 동안 국내 5개 주요 완성차 업체의 하루 평균 내수 판매는 21.9% 증가했습니다.

해외 생산판매는 기아차와 현대차가 전 달보다 각각 33.2%와 13.3% 증가했습니다.
  • 9월 자동차산업 호조…생산·수출·내수 모두 늘어
    • 입력 2015-10-08 13:52:03
    경제
개별소비세 인하와 신차 효과 등으로 지난달 자동차업계의 생산과 수출, 국내 판매가 모두 호조를 보였습니다.

산업통상자원부는 지난달 자동차 생산과 수출, 국내판매가 지난해 같은 기간 보다 각각 13.5%, 3.5%, 16.3% 증가했다고 발표했습니다.

자동차 생산은 현대자동차의 월말 부분파업에도 내수와 수출이 고르게 늘면서 증가했습니다.

수출은 엑센트와 프라이드, 트랙스 등 수출 주력차종의 호조 등으로 강세를 보였고

내수 판매는 개별소비세 인하와 아반떼, 스포티지 등 신차 효과로 크게 늘었습니다.

특히 지난 8월 개별소비세 인하 이후 35일 동안 국내 5개 주요 완성차 업체의 하루 평균 내수 판매는 21.9% 증가했습니다.

해외 생산판매는 기아차와 현대차가 전 달보다 각각 33.2%와 13.3% 증가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