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배상문·대니 리 vs 파울러·워커, 둘째날 ‘샷대결’
입력 2015.10.08 (17:04) 수정 2015.10.08 (19:16) 연합뉴스
2015 프레지던츠컵 인터내셔널팀 한국선수인 배상문(29)이 대회 둘째 날에 첫 출격을 한다.

닉 프라이스 인터내셔널팀 단장은 8일 인천 송도 잭 니클라우스 골프장에서 9일 열릴 포볼 경기 조 편성을 발표하면서 배상문을 뉴질랜드 교포 대니 리(25)와 묶어 2조에 배치했다고 밝혔다.

배상문과 대니 리와 맞설 미국팀 상대는 리키 파울러와 지미 워커다.

배상문은 첫날 포섬 경기에는 출전하지 않았다. 배상문은 연습라운드에서 찰 슈워젤(남아공)과 호흡을 맞췄으나 슈워젤이 컨디션 난조를 보이면서 1라운드에 투입되지 않았다.

미국프로골프(PGA) 투어에서 함께 뛰는 배상문과 대니 리는 미국에서 이웃으로 지내면서 친분을 다져놓은 사이다.

둘은 대회 개막 전부터 같은 조에서 미국팀을 이기고 싶다는 바람을 밝히기도 했다. 파울러와도 친하게 지내는 대니 리는 "배상문과 같은 조에서 파울러와 상대하면 재밌겠다"고 밝힌 바 있으며 실제로 그같은 기대를 이루게 됐다.

포볼은 같은 조에 속한 두 선수가 각자의 공으로 플레이를 하고, 더 좋은 성적을 팀의 성적으로 채택하는 방식의 경기다.

포볼 경기 1조는 인터내셔널팀의 루이 우스트히즌-브랜던 그레이스(이상 남아공)와 미국팀의 조던 스피스-더스틴 존슨의 경기로 펼쳐진다. 우스트히즌-그레이스는 인터내셔널팀에서 유일하게 포섬 경기 승점을 안긴 조다.

3조는 애덤 스콧-제이슨 데이(이상 호주)와 잭 존슨-필 미컬슨, 4조는 마크 레시먼-스티븐 보디치(이상 호주)와 J.B 홈스-버바 왓슨의 맞대결이다. 5조에서는 찰 슈워젤(남아공)-통차이 짜이디(태국)가 빌 하스-크리스 커크와 맞붙는다.

첫날 포섬 경기에서 미국팀 중 유일하게 패한 맷 쿠처-패트릭 리드는 포볼 조에서 빠지고 하스-커크가 투입된 것을 제외하면, 미국팀의 포볼 조편성은 포섬 조편성과 똑같다.

인터내셔널팀에서는 아니르반 라히리(인도)와 마쓰야마 히데키(일본)가 제외됐다. 슈워젤은 컨디션을 회복, '경기를 해도 좋다'는 의사 소견도 받았다.

인터내셔널팀은 포섬 경기에서 미국팀에 1-4로 참패한 요인을 '호흡'에서 찾았다. 7개국 출신의 선수 12명이 모인 탓에 언어의 장벽이 있고, 미국팀과 비교해 서로의 친밀감이 부족했다는 것이다.

이 때문에 포볼 경기에서는 되도록 같은 나라 출신의 선수를 한 조로 묶었다는 점이 눈에 띈다.

최경주 인터내셔널팀 수석부단장은 "경기를 하다 보면 말이 통해야 한 명이 실수를 해도 다른 조원이 격려해주는 분위기가 조성되는데 포섬 경기에서는 그런 점이 부족했다"고 평가했다.

이 때문에 인터내셔널팀은 이날 경기 후 선수들의 의견을 수렴했고, 남은 경기에 이를 반영하기로 했다.

프라이스 단장도 "인터내셔널팀은 서로 아는 선수가 많지 않다. 약간의 언어 장벽도 존재한다"며 "그러나 내일 5개조는 굉장히 강하다. 호흡이 잘 맞아서 좋은 경기를 펼쳤으면 한다. 첫날의 충격은 여기서 접고 내일을 기대하겠다"고 말했다.

2015 프레지던츠컵 포볼 경기 조편성2015 프레지던츠컵 포볼 경기 조편성
  • 배상문·대니 리 vs 파울러·워커, 둘째날 ‘샷대결’
    • 입력 2015-10-08 17:04:55
    • 수정2015-10-08 19:16:32
    연합뉴스
2015 프레지던츠컵 인터내셔널팀 한국선수인 배상문(29)이 대회 둘째 날에 첫 출격을 한다.

닉 프라이스 인터내셔널팀 단장은 8일 인천 송도 잭 니클라우스 골프장에서 9일 열릴 포볼 경기 조 편성을 발표하면서 배상문을 뉴질랜드 교포 대니 리(25)와 묶어 2조에 배치했다고 밝혔다.

배상문과 대니 리와 맞설 미국팀 상대는 리키 파울러와 지미 워커다.

배상문은 첫날 포섬 경기에는 출전하지 않았다. 배상문은 연습라운드에서 찰 슈워젤(남아공)과 호흡을 맞췄으나 슈워젤이 컨디션 난조를 보이면서 1라운드에 투입되지 않았다.

미국프로골프(PGA) 투어에서 함께 뛰는 배상문과 대니 리는 미국에서 이웃으로 지내면서 친분을 다져놓은 사이다.

둘은 대회 개막 전부터 같은 조에서 미국팀을 이기고 싶다는 바람을 밝히기도 했다. 파울러와도 친하게 지내는 대니 리는 "배상문과 같은 조에서 파울러와 상대하면 재밌겠다"고 밝힌 바 있으며 실제로 그같은 기대를 이루게 됐다.

포볼은 같은 조에 속한 두 선수가 각자의 공으로 플레이를 하고, 더 좋은 성적을 팀의 성적으로 채택하는 방식의 경기다.

포볼 경기 1조는 인터내셔널팀의 루이 우스트히즌-브랜던 그레이스(이상 남아공)와 미국팀의 조던 스피스-더스틴 존슨의 경기로 펼쳐진다. 우스트히즌-그레이스는 인터내셔널팀에서 유일하게 포섬 경기 승점을 안긴 조다.

3조는 애덤 스콧-제이슨 데이(이상 호주)와 잭 존슨-필 미컬슨, 4조는 마크 레시먼-스티븐 보디치(이상 호주)와 J.B 홈스-버바 왓슨의 맞대결이다. 5조에서는 찰 슈워젤(남아공)-통차이 짜이디(태국)가 빌 하스-크리스 커크와 맞붙는다.

첫날 포섬 경기에서 미국팀 중 유일하게 패한 맷 쿠처-패트릭 리드는 포볼 조에서 빠지고 하스-커크가 투입된 것을 제외하면, 미국팀의 포볼 조편성은 포섬 조편성과 똑같다.

인터내셔널팀에서는 아니르반 라히리(인도)와 마쓰야마 히데키(일본)가 제외됐다. 슈워젤은 컨디션을 회복, '경기를 해도 좋다'는 의사 소견도 받았다.

인터내셔널팀은 포섬 경기에서 미국팀에 1-4로 참패한 요인을 '호흡'에서 찾았다. 7개국 출신의 선수 12명이 모인 탓에 언어의 장벽이 있고, 미국팀과 비교해 서로의 친밀감이 부족했다는 것이다.

이 때문에 포볼 경기에서는 되도록 같은 나라 출신의 선수를 한 조로 묶었다는 점이 눈에 띈다.

최경주 인터내셔널팀 수석부단장은 "경기를 하다 보면 말이 통해야 한 명이 실수를 해도 다른 조원이 격려해주는 분위기가 조성되는데 포섬 경기에서는 그런 점이 부족했다"고 평가했다.

이 때문에 인터내셔널팀은 이날 경기 후 선수들의 의견을 수렴했고, 남은 경기에 이를 반영하기로 했다.

프라이스 단장도 "인터내셔널팀은 서로 아는 선수가 많지 않다. 약간의 언어 장벽도 존재한다"며 "그러나 내일 5개조는 굉장히 강하다. 호흡이 잘 맞아서 좋은 경기를 펼쳤으면 한다. 첫날의 충격은 여기서 접고 내일을 기대하겠다"고 말했다.

2015 프레지던츠컵 포볼 경기 조편성2015 프레지던츠컵 포볼 경기 조편성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