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테라텔레콤 김일수 대표 1심서 징역 4년
입력 2015.10.08 (17:22) 사회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2부는 회삿돈을 빼돌린 혐의로 구속 기소된 테라텔레콤 김일수 대표에게 징역 4년과 추징금 1억 원을 선고했습니다.

김 씨는 2009년부터 지난해 4월까지 여러 차례에 걸쳐 회삿돈 75억 원을 빼돌린 뒤 자녀 아파트 임차료나 개인 신용카드 대금 결제, 부동산 구매 등 개인적인 용무에 사용한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김 씨는 또 테라텔레콤이 수주한 호남고속철도 사업에 하도급업체로 참여시켜달라는 청탁과 함께 한 통신업체 대표로부터 1억 원을 수수한 혐의도 받고 있습니다.

김 씨는 17대 대선 때 이명박 후보 캠프에서 정보통신분야 상임 특보를 지냈고 2008년에는 대통령직 인수위 인수위원, 2011년에는 정보통신산업연구원 이사장을 지냈습니다.
  • 테라텔레콤 김일수 대표 1심서 징역 4년
    • 입력 2015-10-08 17:22:07
    사회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2부는 회삿돈을 빼돌린 혐의로 구속 기소된 테라텔레콤 김일수 대표에게 징역 4년과 추징금 1억 원을 선고했습니다.

김 씨는 2009년부터 지난해 4월까지 여러 차례에 걸쳐 회삿돈 75억 원을 빼돌린 뒤 자녀 아파트 임차료나 개인 신용카드 대금 결제, 부동산 구매 등 개인적인 용무에 사용한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김 씨는 또 테라텔레콤이 수주한 호남고속철도 사업에 하도급업체로 참여시켜달라는 청탁과 함께 한 통신업체 대표로부터 1억 원을 수수한 혐의도 받고 있습니다.

김 씨는 17대 대선 때 이명박 후보 캠프에서 정보통신분야 상임 특보를 지냈고 2008년에는 대통령직 인수위 인수위원, 2011년에는 정보통신산업연구원 이사장을 지냈습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